달력

2

« 2020/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2006. 10. 18. 01:05

천재 소년 송**? Math2006. 10. 18. 01:05

식당에서 저녁을 먹다가 건너편에 앉아있던 아주머니+할머니의 대화 가운데 천재 소년 송** 얘기가 나왔다.

어쩜 그리 똑똑한 애가 있느냐, 벌써 대학도 가지 않았느냐, 뭐 이런 얘기였는데, 솔직히 난 송**이 왜 천재인지 전혀 이해가 안 된다.

처음에 8살 나이로 미적분을 척척 하는 애가 있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미적분이야 일종의 계산 기술이니까, 의미도 모른채 공식만 외워서 하는 정도라면 그 나이라고 못 할 리가 없다고 생각했다. 그런 정도로 천재라고 할 수야 없는 일이지. 주변 사람들이 마구 지식을 주입한 좀 똑똑한 아이 정도랄까.

그러다 나중에 대학에 들어갔다는 소식을 듣고는 얘가 진짜 대단한 천재인 줄 알았다. 대학 교수들이 인정할 정도면 그래도 아주 엉터리는 아닐 테니까. 그런데 TV에서 우연히 이 아이가 수학 문제 푸는 걸 봤더니, 이거 완전 이뭐병 수준 아닌가.

문제가 정확히 기억나지는 않는데, 예를 들어 0부터 1까지 x2을 적분하는 문제였다고 하자. 이 아이는 이 문제를 보더니, 구간 [0,1]을 n등분한 다음, 적분을 무한급수로 바꾸었다. 여기에 제곱수에 대한 합 공식을 적용하여 극한값을 구하였다. 그러니까 적분의 공식을 이용해서

을 구한 게 아니라,

을 구한 것이다.

적분을 무한급수로 고치는 것까지 할 줄 아니 대단하지 않냐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는데, 이건 마치 5x6을 구해보라고 했을 때,
"곱셈은 덧셈의 확장이라고 할 수 있어요. 그러니까 5를 6번 더하면 되는데, 5라는 건 페아노 공리계에서 최초의 자연수 1을 다섯 번 더한 것이니까, 결국 1+1+1+1+1을 6번 더하면 돼요."
라면서 30개의 1을 1+1+...+1로 죽 써놓고 일일이 더해서 30이라고 답하는 것과 다를 게 하나도 없다. 뭔가 어려워 보이는 말을 잔뜩 늘어놨지만 정작 곱셈도 할 줄 모르는 셈이다.

저 애는 적분에 대한 개념이 전혀 없으며, 그저 외워서 아는 계산만 할 줄 아는 것 뿐이다. 무한급수 계산을 할 줄 아는 것 같기는 하지만, 그런 무한급수 계산이 복잡해서 만들어진 게 적분이라는 걸 모른다면 수학 센스가 그야말로 꽝이라고 할 수밖에. 이게 무슨 천재라고?

'Ma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홀수 완전수  (1) 2006.10.24
야구 천재  (6) 2006.10.23
천재 소년 송**?  (14) 2006.10.18
Poincare conjecture 다음은 Navier-Stokes equation?  (1) 2006.10.10
Trisectopathy  (6) 2006.09.28
Palindrome of continued fractions  (0) 2006.09.28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ookay.com/w BlogIcon wookay 2006.10.18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재 맞는 것 같은데요.
    함수형 프로그래밍이 저런식으로 접근하죠.

  2. Favicon of https://www.valken.net BlogIcon 이쁜왕자 2006.10.18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건 적분 공식을 외워서 푸는것보다 더 심각한 상황이군요.. 애초에 '적분이 무엇인지?'를 모른다는 거군요..

  3. 쭝궈에서 2006.10.18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in{x} 적분을 저렇게 해서 풀면 인정해 주죠, 뭐...

  4. 엄상일 2006.10.19 0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분 공식 외어서 푸는것보다
    적분 정의대로 풀수 있다는게 더 대단한 거 같기도 합니다. 우리나라 학생들 중에 정의 정확하게 알고 적용하는 애들도 사실 몇명 안될 수 있습니다.

    근데 적분이 무슨 천재성과 관련이 있습니까. 구구단 잘 왼다고 천재 아닌 것과 같습니다. 그런점에서 진짜 천재성은 다른 식으로 파악해봐야 겠지요.
    4색정리를 풀라고 시킨다든지... ㅋㅋ...

  5. bs1818 2006.10.19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보기엔 적분의 정의대로 적분을 할수 있다고 해서 절대 천재라고 불릴수 없을꺼 같은데요.. 개념만큼 중요한거도 공식의 활용이죠.. 정의만 알아서는 제대로 뭘 할수 있을까요;

  6. 손님 2006.10.22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지만 미적분의 기본정리를 이용해서 푼다고 해도 '단순히 공식을 외워서 푸는 것 아니냐'라는 의심을 피할 수는 없는 것 아닌가요; 이렇게 푸나 저렇게 푸나 의심을 받을 수 밖에 없는 건가.. -.-;

  7. 봉필선 2006.10.24 1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괜히들 트집잡는 것 같아.
    천재를 어떻게 정의해야 하는지는 어려운 문제지만
    그 아이의 나이를 생각할때 충분히 천재라고 할 수 있겠다.

    댓글도 그렇고 모두들 그 아이를 어른으로 가정하고 논리를 전개하고 있잖아.

    결국 아이의 천재성을 어느 정도 인정한다는 것 아닌가?
    그렇지 않다면 8살짜리 어린애가 저런 문제를 푸는 것을
    달리 무엇이라 설명할텐가?

  8. 斯文亂賊 2007.08.23 1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저는 고등학교 졸업할 때만 해도 미적분 아주 쉽다고 생각했는데... 대학 신입생 때 마침내 [연속]이 뭔지도 모르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는 학교수학에 심한 배신감을...
    참고로 그 때 본 문제는 이거였습니다.

    (0,1)에서 함수 f가 이렇게 정의되었습죠.
    첫째, x가 유리수(유비수?)이면 f(x)= 1/q (x를 기약분수 p/q로 표시할 수 있다고 전제함)
    둘째, x가 무리수이면 f(x)= 0

    문제는 [연속인 점과 불연속인 점을 모두 찾아라]였습니다. ㅠ.ㅠ (문과는 저런 거 안 배웠어유~ 흑흑...)

  9. Favicon of https://pomp.tistory.com BlogIcon puzzlist 2007.08.23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1에게는 너무 어려운 문젠데요.

  10. 斯文亂賊 2007.08.24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입학하던 해에도 신입생(이과) 수학교재 거의 맨 처음 나온 문제였던 듯...^^

  11. youbeebee 2008.03.06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방송에서 좀 있어보이려고 그렇게 풀라고 하지 않았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