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

« 2020/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2009. 5. 13. 16:45

우리 딸의 산수 실력 Ordinary Life2009. 5. 13. 16:45

요즘 우리 딸이 산수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10을 넘지 않는 덧셈은 손가락 쓰지 않고도 할 수 있고, 10을 넘어가는 덧셈도 비교적 잘 하고 있다.

어느 날은 나에게 덧셈 문제를 내 달라고 해서, 장난 삼아

"1조 더하기 1조는?"

하고 물었더니 모르겠다고 한다. 그래서 손가락 두 개를 보여 주며, 1조에 1조를 더하면 2조가 된다고 알려줬다.

시험 삼아,

"1만 더하기 1만은?"

하고 물어보니,

"2만."

이라고 정확히 답한다. 그러면

"백 더하기 백은?"

"2백."

오오, 제법인데?

"2백 더하기 3백은?"

"5백이지 뭐야."

백+백=2백에서 2백+3백=5백까지 유추할 수 있다니, 우리 딸 대단하구나...라고 생각하며 다시 물었다.

"그럼 4백 더하기 4백은?"

잠깐 생각한 우리 딸의 답.

"이사백"

'Ordinar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속중  (3) 2009.11.16
후배가 죽었다.  (2) 2009.08.01
우리 딸의 산수 실력  (7) 2009.05.13
미인도  (4) 2008.12.06
사자성어  (3) 2008.11.24
MATROPOLITAN GOVERNMENT  (7) 2008.11.05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log.hshin.info BlogIcon Ens 2009.05.13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불어를 배우는 데 이글을 보니 떠오르는게 있네요.

    quatre * vingt = quatre vingt
    사 * 이십 = 사 이십

    soixante + dix = soixante dix
    육십 + 십 = 육십 십

    암튼 따님이 귀엽습니다. :)

  2. Favicon of https://www.valken.net BlogIcon 이쁜왕자 2009.05.13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백원 더하기 4백원이 얼마인지 물어 보아요~

  3. Favicon of http://jhumwhale.tistory.com BlogIcon jhumwhale 2009.05.14 0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곱셈 기호를 생략하고 그대로 읽었을 수도...^^

  4. echo 2009.05.15 1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 '만', '백'처럼 '사백'을 하나의 단위로 보았던게 아닐런지요..

  5. Favicon of http://aleph.textcube.com BlogIcon aleph 2009.05.20 2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 그런데 교수님 되신 뒤로 글 쓸 시간이 줄지 않으셨나요?

  6. 가사다 2009.05.31 0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님의 귀여운 대답이 흥미롭기도 하지만,
    성장하면서 대수학을 배우는 데에 큰 어려움이 없을 것 같다는 확신이 듭니다
    뿌듯하시겠군요^__^

  7. 딸바보 2016.12.17 1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딸 아이가 아빠를 놀린 겁니다. 따님은 어디선가 "주인백"이란 말을 봤을 것이고, 또 이틀 전 "옆집이 이사로 승진했대" 란 말을 들었겠죠.

    그래서 "이사백, 그 답은 8백이지. 아빠 바보~ 내가 바본줄 알아?" 라고 속으로 웃었을 겁니다.

    이걸 어떻게 아냐면, 현재 MIT에서 Data Science 박사과정 밟고 있는 딸(18살) 이 15년전 일을 정확하게 회상해서 최근에야 이메일로 고백해서 알았습니다.

    편지 말미에 "아빠는 딸 바보" 라고 매도하기에 인생 헛 살았구나 하는 자괴감에 지금 소주로 달래고 있습니다. 제 전철을 밟지 마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