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

« 2020/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2009. 11. 17. 13:30

수학자 Legendre의 얼굴 Math2009. 11. 17. 13:30

다음은 수학자 르장드르(Adrien-Marie Legendre, 1752-1833)의 초상화로 알려진 그림이다.
사람을 외모로 평가하는 것이 올바른 일은 아니지만, 이 초상화를 보면 좀 둔하게 생긴 얼굴이어서, Legendre와 같은 "위대한 수학자"에 대한 보통의 선입견과는 영 딴판이다.

그런데 최근에 이 초상화가 아드리앵-마리 르장드르의 초상화가 아니라, 프랑스 대혁명 때의 정치가 루이 르장드르(Louis Legendre, 1752–1797)의 초상화임이 밝혀졌다고 한다. 

그럼 수학자 르장드르의 진짜 얼굴은 어떻게 생겼을까? 불행히도 르장드르의 초상화는 전하는 것이 없고, 당시 프랑스 학술원 회원 73인을 그린 캐리커처 가운데 르장드르를 그린 그림이 현존하는 유일한 초상화라 한다. 그 얼굴은 이렇게 생겼다. 왼쪽은 Legendre, 오른쪽은 Fourier.


어쩐지 이쪽이 "위대한 수학자"에는 좀더 걸맞는걸맞은 얼굴일 것 같기는 한데, 너무 무섭게 생겼다.

Gérard P. Michon, The true face of Adrien-Marie Legendre, Final Answers, http://home.att.net/~numericana/answer/record.htm#legendre

'Ma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2 두 개로 5 만들기  (25) 2010.01.14
IBM Ponder This 2010 January  (7) 2010.01.12
수학자 Legendre의 얼굴  (9) 2009.11.17
삼중적분  (6) 2009.11.13
메신저로 배우는 통계와 추정  (6) 2009.10.20
EBS 수학 다큐  (8) 2009.10.19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현하 2009.11.17 2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헤~ 두 분다 재밌군요. ^^

  2. whitehol 2009.11.18 15: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제 르장드르는 말 실수나 계산 실수하면 혼날 것 같은 인상이군요. 캐리커처니까 과장해서 그렸겠지만…… 같은 해 태어난 정치가 르장드르와 수학자 르장드르를 보니 푸앵카레도 정치가와 수학자가 있던 게 연상됩니다. 두 르장드르도 뭔가 밀접한 관계(사촌간인 두 푸앵카레 비슷한)가 있습니까?

    그리고 '걸맞다'는 형용사니까 '걸맞는'으로 쓰면 안 됩니다.
    http://imbctvin.tistory.com/645

    • Favicon of https://pomp.tistory.com BlogIcon puzzlist 2009.11.18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Henri Poincare와 Raymond Poincare는 사촌간. 뒤의 푸앵카레는 무려 대통령!
      "걸맞는"이라니, 이런 초보적인 실수를... 지적 감사.

    • 몽몽 2009.11.21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걸맞은'이 맞다고 우기는 건 좀 억지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어를 있는 그대로 보지 않고 단순한 규칙으로(그것도 잘못된) 맞추어 보려는 거지요.
      '걸맞다'의 품사는 형용사가 맞지만 원래 '맞다'라는 형용사의 근원은 동사 '맞다'에서 온 것이므로 동사의 변화를 따르기도 하는데 이는 전혀 문법적으로 잘못된 것이 아닙니다.
      '걸맞은'이 맞다면 '맞는 문장'이라는 것도 '맞은 문장'이라고 고쳐야 할까요?
      물론 이런 사람들은 '맞다'의 형용사도 부정하고 동사라고 억지로 우기기도 하지요.
      '걸맞은'이라는 말자체가 언어 현실과 실제와도 전혀 맞지도 않고 문법이라는 큰 그림을 제대로 보지도 전체를 보지 못한 채 일부의 단순한 규칙으로만 억지로 끼어 맞추려는 새롭게 만들어진 어색한 말일 뿐입니다.
      제대로 된 접근이라면 형용사인 걸맞다를 왜 절대 다수의 언중은 걸맞는이라고 사용할까를 고심하고 연구해야지 일단 이 말자체가 잘못된 것이고 고쳐야한다고부터 시작하면 실제의 언어의 규칙을 파악하는 것과는 거리가 멀어지죠.

    • Favicon of https://pomp.tistory.com BlogIcon puzzlist 2009.11.23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면 "알맞은"은요?

    • Favicon of http://wiessen.tistory.com BlogIcon 애기_똥풀 2009.12.29 1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다' 는 형용사입니다.
      그러면...

      맞다고 생각하다(X) 맞는다고 생각하다(O)

      !!!

  3. 2009.11.20 15: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르장드르는 마치 뭔가 실수를 하거나 이야기를 못 쫓아오면 '머 ㅄ아'라고 한마디 할 것 같은ㅋㅋㅋ 잘 보고 갑니다

  4. false00true 2009.12.20 2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르장드르가 이렇게 생겼구나......ㅇㅅㅇ

  5. Favicon of http://lovetl.egloos.com/ BlogIcon 로크네스 2010.04.14 0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르장드르는 무슨 마왕 수준의 포스로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