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

« 2023/1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국제 평가'에 해당되는 글 2

  1. 2007.11.28 Harold A. Scheraga (8)
  2. 2007.11.28 고등과학원 계산과학부 국제 평가 (4)
2007. 11. 28. 20:35

Harold A. Scheraga Life in campus2007. 11. 28. 20: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고등과학원 계산과학부 국제평가에 단백질 접힘 분과 평가위원으로 오신 분은 Cornell 대학의 명예교수인 Harold Scheraga 교수이다.

척 봐도 연세가 꽤 되신 분인데, 오늘 ㅂㅎㅈ 선생님께 들어보니 진짜 엄청나신 분이었다. 이분이 박사학위를 받는 때는 1946년. Cornell 대학에서 1947년부터 강사를 시작했다고 하니, 장장 60년을 한 대학에서 재직한 것이다. 그럼 도대체 연세가 어떻게 되는가 했더니, 1921년 생. 만 86세이시다. @_@ 여든을 훌쩍 넘은 분이지만 청력이 조금 약한 것 빼고는 정정하시고, ㅂㅎㅈ 선생님 말씀으로는 그렇게 날카로울 수가 없단다.

Cornell 대학에 특별한 정년은 없지만, 후학을 위해 10년 전인 1997년에 은퇴하시고 외부 fund를 직접 따와서 연구를 하신다고. 현재 박사 과정 학생 열 명이 있는데, 곧 마지막 학생을 졸업 시킬 것이라고 했다는데, ㅇㅈㅇ 선생님 말씀으로는 10년 전에도 똑같은 말씀을 하셨다나. 이 분이 얼마나 대단한 사람인지는 publication만 봐도 알 만하다. 자그마치 1200편이 넘는다.

반응형

'Life in camp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 계산 서버 이름  (19) 2007.12.04
Buchberger 교수  (2) 2007.12.01
고등과학원 계산과학부 국제 평가  (4) 2007.11.28
선형대수  (7) 2007.11.26
POSTECH math club 강연  (5) 2007.10.11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7. 11. 28. 12:28

고등과학원 계산과학부 국제 평가 Life in campus2007. 11. 28. 12:28

어제부터, 공식적으로는 그저께인 11월 26일부터 고등과학원 계산과학부 국제 평가가 시작되었다. 계산과학부에는 단백질, 나노, 양자, 계산수학의 네 분과가 있는데, 각 분야의 해외 전문가가 와서 이런저런 평가를 하는 것이다.

어제 있었던 주 행사는 계산과학부 소속 연구원 면담. 네 명의 평가위원인 Harold Scheraga, Ashutosh Sharma, Hiroshi Imai, Bruno Buchberger와 토론실에 모여 고등과학원의 연구원 채용 과정, 연구 환경, 세미나 현황 등등 여러 질문에 대한 답을 하였다. 물론 영어를 잘 하는 몇 분들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배하라! Buchberger 교수시다!

내가 속해 있는 계산 수학 분과를 담당한 평가 위원은 Bruno Buchberger (사진). Groebner basis를 만들어 컴퓨터에서 symbolic computation이 가능하도록 만든 바로 그 유명한 Buchberger다. 국적은 Austria. 노신사의 풍모에, 유머 감각도 뛰어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주도하였다.

분과별 면담 시간에 수학 연구에 대한 Buchberger 교수의 철학을 들을 수 있었다. 이 분이 Groebner basis를 구하는 알고리듬을 제시한 졸업 논문을 3년 정도에 걸쳐 썼다는데, 당시 대학에 컴퓨터가 한 대뿐이었다고 한다. (1966년 졸업) 그러니 Theorem, Proof, Algorithm, Implementation의 모든 과정을 혼자 해야 했는데, 그런 과정에서 많은 발전을 이룰 수 있었다고. 이 과정을 반복하고 또 반복하는 과정에서 나선(helix)처럼 좀 더 높은 단계로 계속 올라갈 수 있었다는 것이다. 요즘처럼 컴퓨터가 어마어마하게 발전한 상황에서는 약간 안 맞는 것도 있기는 하지만, 어쨌든 저런 과정을 모두 해 보면서 전체적으로 조망하는 것은 필요할 것이다.

하고 싶은 얘기는 많았지만 영어가 짧았던 관계로 주로 듣고 아는 척하는 쪽만.....
반응형

'Life in camp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Buchberger 교수  (2) 2007.12.01
Harold A. Scheraga  (8) 2007.11.28
선형대수  (7) 2007.11.26
POSTECH math club 강연  (5) 2007.10.11
KIAS workshop  (2) 2007.04.24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