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9/11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지난 2월 11일, 동국대에서 한국 텍학회(KTS) 정기총회 및 학술대회가 있었다.


2017년은 창립 10주년이기도 하여, 기념 문집을 발간했는데, 442쪽이나 되는 양에 내용도 대단히 좋고, 무엇보다 책의 만듦새가 너무나 훌륭하다. TeX으로 책을 만들면 어느 정도까지 가능한지를 보여준다고나 할까.


편집, 조판 모두 KTS에서 하고, 인쇄만 경문사에서 했는데, 기념 문집이다 보니 판매용으로 만든 책이 아니어서, 안타깝게도 총회 현장에서 판매한 것말고는 구매할 수가 없다. 나는 발표자여서 증정용으로 한 부 받았다. 인쇄본 책자가 필요한 분은 경문사에 전화해서 2쇄를 찍어달라고 졸라보라.


다행히 KTS에서 전문을 PDF 파일로 올려놓았으니, TeX에 관심 있는 분이라면 꼭 다운받아서 읽어봤으면 싶다. 정말 주옥 같은 글들이다. TeX으로 달력도 만들고, 악보도 만들고, 바둑 기보도 만든다.


다운로드 사이트: http://conf.ktug.org/2017


아래는 KTUG 게시판에 Progress님이 따로 올려주신, 기념 문집의 차례.





'Other interes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멍청하면서 자신만만한  (1) 2017.06.07
바둑룰의 이해  (3) 2017.05.03
한국 텍학회 창립 10주년 기념 문집  (1) 2017.02.20
종이접기 물고기  (3) 2016.09.14
맥 OS 업데이트하다 먹통될 때  (7) 2015.08.03
John McCarthy  (0) 2011.10.25
TAG KTS, TeX, , 텍학회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문난적 2018.05.31 2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학회 회장이 제 대학 동기와 이름이 같은 사람이라고만 생각했더랬는데, 며칠 전에 우연히 바로 그 동기임을 알고는 깜짝 놀랐네요.^^

2015.08.03 15:13

맥 OS 업데이트하다 먹통될 때 Other interests2015.08.03 15:13

iMac OS를 업데이트 하다 문제가 생겼다.


컴퓨터가 열심히 업데이트 다 하고 재시동하더니, 회색 바탕 화면에 마우스 커서만 움직이고 아무 것도 되지 않았다. 원래 여기서 로그인 버튼이 떠야 하는데.


그래서 애플 고객 센터에 전화 걸어 물어보니, cmd-R 누르고 재시동하란다. 그러고 OS 재설치를 선택. 다시 다운로드하고 재시동되더니 재설치 시작. 그런데 시간이 한참 지나 "약 3분 남음" 상태에서 꼼짝을 않았다.


고객 센터에 다시 물어보니, 하드 점검을 해 보란다. 당연히 아무 이상 없었다. 이번엔 OS 재설치를 위해 USB 메모리 스틱으로 부팅 디스크를 만들자고 한다. 다운로드 완료하고 재시동 후 재설치할 때 문제가 생긴 건데, 따로 부팅 디스크를 만드는 게 무슨 차이가 있다고? 어이가 없어서 얘기를 하니, 고객 센터에서는 하드웨어 문제 같으니 수리점에 들고 가 보란다.


이런 현상으로 문의하는 일이 있냐고 물었더니, 자기들은 처음이라고 한다. 애플 수리점에 전화해서 물어보니 한 달에 한 번 정도 있다고.


이 상황을 페이스북에 올렸더니, 페친들이 해결책을 알려주었다. 역시 고객 센터보다는 경험자들이 낫다.


먼저, "약 3분 남음" 상태에서 cmd-L을 누르면 현재 진행 상황이 나타난다. 내 경우, TeX 파일들을 옮기느라 시간이 오래 걸린 것이었다. 12시간까지 걸린 사람도 있다는데, 나는 5시간 정도 지나니 설치가 완료되었다.


문제는, 설치 완료 후 재시동했더니, 다시 회색 바탕에 마우스 커서만 나온다는 점이다.


그래서 다시 페이스북에 올렸더니, 안전 모드로 부팅해 보라고 한다. 맥을 껐다 켜면서 shift 키를 누르고 있으니 느릿느릿 작동하면서 로그인. 다시 OS 설치 중 화면이 뜨더니 시간이 조금 지나고 나서 "설치됨"이 떴다. 재시동하니 이번에는 로그인 화면이 뜨면서 정상적으로 작동하였다.



'Other interes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국 텍학회 창립 10주년 기념 문집  (1) 2017.02.20
종이접기 물고기  (3) 2016.09.14
맥 OS 업데이트하다 먹통될 때  (7) 2015.08.03
John McCarthy  (0) 2011.10.25
내가 써 본 언어  (19) 2011.10.15
DMR  (1) 2011.10.13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oclear.tistory.com BlogIcon Toclear 2015.08.05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os가 큰 조각 하나보다도 작은 크기에 많이 조각난 파일에 좀 약한 것 같습니다. LaTeX같은 경우엔 문서 하나 만들면 3~4개씩은 기본으로 나와서 상당히 싫어하는 것 같아요. 10.11 업글 하실땐 tex폴더만 압축하고 해보셔요. 원만하게 처리되리라 예상합니다.

  2. 컴퓨터기사 2015.08.26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맥os 왜 쓰지, 한국에서는 않되는 프로그램 많을건데, os 업데이트가 하드웨어 문제로 않되는 경우있나?
    구형이 아닌 컴퓨터인 아닌경우에야, 그런데 이교수 컴맹이가? os 업데이트 않된다고 서비스센터에 문의 하다니, 그리고 애플은 서비스 않좋기로 유명한데,아이패드 아닌다음에야 os는 ms거 써라 , 그게 정신건강에 좋을거다

  3. 컴퓨터기사 2015.09.05 1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중학생도 윈도우업데이트는 할줄아는데,, 업데이트 않되면 안전모드로 하는건 기본이고,, 바이러스나 시스템 불안정해서 컴퓨터가 이상할때 안전모드로 부팅하는건 상식 아닌가? 서비스센터에서도 황당할거요,, 동족 업계 종사자로서
    자기가 검색해보고 서비스센터에 문의해보시오, 기사 가면 출장비 들고,os는 메인보드가 구형이 아닌다음에야 하드웨어 문제로 업데이트 않되는일은 거의 없고, 맥키토시 컴퓨터는 보통 그래픽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많이 쓰는데, activ x가 맥키토시에서 않돌아가는걸로 아는데 컴퓨터기사보고 바보라니, 이건뭐 공자앞에서 문자쓰는 꼴이군, 충분히 자기가 검색해보고 서비스센터에 연락합시다.기사들도 이런 전화 받으면 황당함,

2013.01.03 00:54

2013년 수학 달력 Math2013.01.03 00:54

Mathematical Calendar of the year 2013



math-calendar.pdf


이 글의 내용을 변형하거나 출처 없이 게재하는 것은 Creative Commons License 규약 위반입니다. 

'Ma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건부 확률  (20) 2013.02.05
나 같은 사람이 수학에 무슨 공헌을 할 수 있을까요?  (16) 2013.01.26
2013년 수학 달력  (14) 2013.01.03
2012년 노벨 경제학상  (0) 2012.10.16
Dirichlet의 처남  (5) 2012.09.20
엉뚱한 각도  (41) 2012.09.04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ne8th 2013.01.03 0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군요!

  2. Favicon of https://www.valken.net BlogIcon 이쁜왕자 2013.01.03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1 에 대해서는 예전에 http://www.valken.net/509 이런 글을 쓴적이 있는데,
    다른 답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을테죠?

    여튼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3. Favicon of https://pomp.tistory.com BlogIcon puzzlist 2013.01.04 0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 달 전에 완성했지만 새해에 맞춰 공개합니다.
    365개를 모두 채우기는 했지만, 수가 크면 적당한 내용을 찾기가 어려워 다소 억지스러운 것도 있습니디.
    적당한 소재가 있으신 분은 연락 주세요.

  4. 가을 2013.01.09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단하네요..^^ 참 보기 좋습니다..

  5. 2013.01.10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pomp.tistory.com BlogIcon puzzlist 2013.01.21 0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지내고 있죠? 새해 복 많이 받아요.
      대수캠프 강연 준비를 해야하는데 아직 손도 못 대고 있어요. 하필 첫날인데...

  6. summeryeong 2013.01.13 2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alf answer to the ultimate question
    간지나네여

  7. Favicon of https://toclear.tistory.com BlogIcon Toclear 2013.01.23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쓰겠습니다. KTUG에서 이 달력을 보고, 트위터를 거쳐서 블로그까지 스토킹을 했습니다;

  8. 斯文亂賊 2013.01.26 2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거 출력해야겠당~

  9. 이재민 2013.01.27 1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진짜 멋진 달력이네요! ㅋㅋㅋ 감사합니다^^

  10. Favicon of https://overflow.tistory.com BlogIcon 2013.04.20 1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굉장하군요!!

  11. Favicon of http://jenovarga.com BlogIcon jenovarga 2013.05.21 1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충북의 한 고등학교에 근무하는 교사입니다.
    수학교실 게시판에 붙여놓으니 반응이 아주 좋습니다.

    댓글로나마 감사의 인사 드립니다.^^

2011.03.04 11:13

수학 달력 Math2011.03.04 11:13

몇 년째 만들고 있는 수학 달력.

수가 클수록 채워넣을 소재가 딸려서 지지부진.

TeX + Python으로 작업.


'Ma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48/2(9+3)  (9) 2011.04.11
고등과학원 pi-day 행사  (4) 2011.03.19
수학 달력  (16) 2011.03.04
인간의 두뇌는 확률 문제를 풀기에 적합하지 않다  (17) 2011.02.25
2011 수능과 그레고리력  (7) 2010.11.25
Benoit Mandelbrot 사망  (7) 2010.10.17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하 2011.03.04 1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1까지 모두 채워넣었으니 이제 완성하신 건가요? ~~
    설마 열두달마다 같은 수 다른 의미를 채워넣기 위해 골몰하시는 건가요?

    • Favicon of https://pomp.tistory.com BlogIcon puzzlist 2011.03.04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연도를 넣으면 1월부터 12월까지 열두 장이 되도록 만들었습니다. 모든 날짜의 내용이 다 다르게 하고 싶은데, 생각보다 쉽지 않네요.

  2. 유하 2011.03.04 1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야 '아이디어 제공 환영'이 보이네요. 웃음

  3. 2011.03.04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whitehol 2011.03.07 0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성되면 인쇄해서 판매할 계획도 있습니까? 만약 있다면 내년도(2012년) 것 1부 예약해 둡니다.

  5. skykim 2011.03.11 1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 아실 것으로 생각되지만 wolfram alpha에서 숫자 넣어서 검색하면 쓸만한게 나옵니다만, 그래도 12개월 다 채우기에는 무리가 있어 보이네요.

  6. skykim 2011.03.11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유명 수학자들 생일로 하면 30-40개는 채울 수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7. baboc***** 2011.03.14 2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 많으십니다. 완성하시면 제가 좀 훔쳐.....;; 가겠습니다.

    그나저나, 언제부터 LJY의 사전에 등록이 되셨는지.. 아아..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http://cafe381.daum.net/_c21_/bbs_search_read?grpid=65vW&fldid=HKQb&contentval=00005zzzzzzzzzzzzzzzzzzzzzzzzz&nenc=&fenc=&q=&nil_profile=cafetop&nil_menu=sch_updw

  8. Favicon of http://lab.mathboy.net BlogIcon taske 2011.04.12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식을 TeX으로 하고 그래픽 작업을 Python 으로 하셨다는 말씀인가요?
    멋집니다 ㅠㅠ

    • Favicon of https://pomp.tistory.com BlogIcon puzzlist 2011.04.12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숫자마다 데이터를 만들어 놓으면 Python이 랜덤하게 흩어서 TeX 파일을 만들어 줍니다. 그래서 해마다 사람마다 다른 달력을 만들 수 있도록 데이터는 366개보다 많이 만들려고 합니다. 그러니 소재 좀 제공... 굽신굽신...

  9. 아라크넹 2011.07.28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8은 Catalan's conjecture를 넣는 게 좋지 않을까요? "Catalan's conjecture\\ $3^2 - 1 = 2^3$" 정도로...

  10. 2011.08.16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7.01.30 00:27

KTUG 5주년 학술발표회 Other interests2007.01.30 00:27

지난 1월 27일 토요일 고등과학원에서 KTUG 5주년 학술발표회가 있었다. TeX이라는 기막힌 언어에 언제나 감탄하고 있었지만, 이와 관련된 학술발표회는 생각지도 못했다. TeX의 여러 모습을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KTUG의 전설적인 인물들을 본다는 생각에 약간 흥분까지 되었다.

발표 일정은 다음과 같았다.

10:00-10:10 개회사(김강수), 환영사(박형주)
10:10-10:45 TeX: 조판, 그 이상의 가능성(수원대 수학과 조진환)
11:00-11:30 PDF 전자문서와 폰트의 저작권(동국대 법학과 김도현)
11:30-12:00 유니코드 한글 LaTeX의 개발 현황(KTUG director 김강수)
12:00-13:30 점심 및 자유토론
13:30-14:00 보충수업(김강수)
14:00-14:30 PSTricks를 이용한 함수의 플로팅(공주대 경제학부 조인성)
14:30-15:00 레이텍과 DB와의 만남(광주 에덴병원 김병룡)
15:15-15:55 레이텍을 이용한 문서의 모듈화((주)토필드 이호재)
15:55-16:15 hangul-ucs를 이용한 중세국어조판(연세대 이기황)

그리고 이어서 한국 텍 학회 창립 총회

16:30-17:00 진행: 이기황(학회 창립 준비 위원장)

TeX으로 수학 논문만 쓰던 사람에게는 이번 학술발표회가 정말 신기한 경험이었다. 중세 국어의 조판이야 KTUG에서 몇 번 보았던 내용이지만, 제품 사용 설명서를 모듈화해서 자동으로 처리하는 건 특히 멋졌다. 또, TeX의 세계에 온갖 재주꾼들이 많다는 것도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TeX에다 Perl, MySql까지 쓸 줄 아는 산부인과 의사도 있었다. 그렇지만 뭐니뭐니해도 가장 만나뵙고 싶었던 분은 KTUG director인 김강수 님. KTUG 게시판의 "도은이 아빠"님이다. 도은이 사진을 본 적이 있는데, 이번에 뵈니 완전 붕어빵이었다. ^^ 머리색만 빼고.

게시판을 보아도 알 수 있지만 도대체 이 분은 모르는 게 무얼지 궁금할 정도로 대단한 분이다. 속칭 Guru라는 게 이런 분을 일컫는 말일 듯. 발표를 하실 때도 농담도 듬뿍 섞어가며 재미있게 말씀하셔서 내내 웃으며 들었다.

김강수 님의 발표를 들어보면, TeX에서 한글이 돌아가도록 만든 분들의 노고와 고투가 어떠했을지가 느껴진다. 이런 분들이 아니었으면 지금 우리가 TeX을 이렇게 편하게 쓸 수 있을까. 이 분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한국 텍 학회(KTS, Korean TeX Society) 창립 총회에서 있었던 가장 중요한 일은 임원진 선출이었다. 회장에는 공주대 경제학과의 조인성 교수, 부회장에는 KTUG director 김강수, 감사에는 고려대 사학과의 조명철 교수가 선출되었다. 이제 막 첫걸음을 뗀 한국 텍 학회가 앞으로 큰 발전을 이루기를 기대해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AG KTUG, TeX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recibo 2007.11.29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학회에 참석을 했었습니다.
    도은이아빠가 누구일까 정말 궁금했었는데, 학회에서도 해결하지 못한 궁금증을 이 블로그에서야 알게 되었네요.
    감사합니다.

  2. anonymous 2008.04.26 14: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eX를 수학과 박사논문 쓰시는 분이 '텍'이라고 부르던데요... '텍'으로 완전 정착된 건가요? '텍스'라고 불러도 되나요?

    IT쪽에는 Lex & Yacc 라는게 '렉스와 야크'라고 이렇게 불리우거든요.

KIAS에서 개최된 KTUG 5주년 학술발표회에 왔다.

첫 강사는 수원대의 조진환 박사. ChoF라는 이름으로 유명한 한글TeX의 살아있는 전설인 분이다.

강연 제목은 학술발표회 제목과 같은 "TeX: 조판, 그 이상의 가능성"이었다. Typography란 무엇인지, TeX의 발전은 어떠하였는지에 대한 개관이 주제였다.

다른 것보다 가장 흥미로웠던 것은 LuaTeX이었다. TeX 속에 Lua 언어를 내장한 것이다. 자료를 동적으로 처리한 결과를 TeX으로 만들려면 항상 다른 프로그램을 먼저 거쳐야 하는 점이 불편했는데, 아예 TeX 속에 언어를 하나 집어 넣었으니 그야말로 획기적이라 하겠다.

Perl을 이용한 PerlTeX이 있긴 하지만, 이건 TeX 파일을 외부에서 처리한 다음 다시 TeXing하는 것이어서 TeX을 이용한 직접적인 처리와는 다르다. TeX이 조판용으로는 최고의 언어지만, 자료를 처리하는 범용적 목적으로는 한계가 있었는데 LuaTeX은 그 한계를 뛰어넘는 일이다.

조진환 박사님의 얘기로는, 중국 우한에서 있었던 학회에서 네덜란드 사람이 즉석에서 내놓은 아이디어였다는데, 그날 저녁에 구현 방법이 완전히 나오고, 다음날 실행되는 데모 버전까지 만들어졌다고 한다. TeX의 고수들이 노니는 경지는 정말 무시무시하다.

수많은 언어 가운데 하필 Lua를 고른 이유는 가장 작고 가벼워서라고 한다.

LuaTex 홈페이지 - 아직은 documentation말고는 내용이 많지 않다.
Lua 언어 소개(한글 위키)
TAG KTUG, LuaTex, TeX,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kunggom.tistory.com BlogIcon Kunggom 2007.01.27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Karnes님의 글(http://my.ktug.or.kr/~karnes/testtest/wa.pdf)에서 LuaTeX에 대해 처음 알게 되었는데, LuaTeX의 아이디어가 하루만에 데모로 구체화되어 나온 줄은 몰랐습니다. 정말 고수들의 경지는 무시무시하군요.

  2. Favicon of http://tolkien.withseha.net BlogIcon tolkien 2007.01.30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흑. 사전등록까지 했는데, 그날이 이삿날일줄이야. T.T

  3. Favicon of http://parkboo.com/tt BlogIcon 동생 2007.01.30 1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lua가 혹시 그 lua인가 했더니 역시 맞구먼.

  4. anonymous 2008.04.25 1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 : TeX와의 조우

    오래전에 수학과 박사과정생이 박사논문을 TeX로 쓰는 걸 첨 봤다. Lex는 들었어도 TeX는 뭔가? @.@
    자세히 보니 논문에 글자를 그려넣고(?) 있었다. 그린다기보단 만들고(?) 있었다. 이 표현도 이상하군...
    게다가 논문을 무려 영어로 쓰고 있지 않은가...지도교수님께서 영어로 쓰라고 했다고 하는데... 당시 TeX가 한글 표현이 안되서 그러지 않았나 싶다. 수학+박사+영어+TeX (암튼 후덜덜) 음... 연구 환경이 무척 열악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암튼 그때 첨 TeX를 쓰는 모습을 보고... 물었다. "왜 한글의 수식편집기 안써요?" 그러자 대답이 "수식편집기 쓰는법 몰라요 게다가 논문을 TeX로 제작해야해요"(이건 또 무슨 시츄에이션인가?)... 암튼 TeX가 수식을 이쁘게 표현하는 장점이 있다길래... 내가 쓰윽 보고 그랬다. "음... 난 그림판으로도 것보다 이쁘게 그리겠네..."


    세월이 많이 지났는데 TeX에 비쥬얼한 수식 작성 기능 좀 추가 됐으려나?

http://www.ktug.or.kr/jsboard/read.php?table=ktugbd&no=618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국의 텍 사용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2007년 새해를 맞이하여 밝은 소식으로 KTUG 게시판을 장식하게 되어 기쁜 마음을 감출 길이 없습니다.

KTUG은 TeX 한글 구현과 관련한 지난 5년 간의 활동을 총 정리함과 동시에 체계적인 조직으로 한 걸음 더 내딛기 위한 `KTUG 학술 발표회'를 기획하여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KTUG은 그동안 성실하고 모범적인 온/오프라인 활동을 벌임으로써, 명실상부한 대표적인 오픈소스 커뮤니티의 하나로 자리 잡아왔습니다. 이번에 KTUG은 `KTUG 학술 발표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함으로써 사람들의 관심에 부응하고 더욱 참신한 커뮤니티로 거듭나고자 합니다. 또 한글 구현에 가장 이상적인 TeX 관련 툴의 연구와 개발을 계속해 나갈 것입니다.

부디 많은 분께서 참석하시어 이번 학술 발표회가 뜨거운 열기와 호응을 안고 치러질 수 있도록 격려해주시기 바랍니다.

▣ TeX:조판, 그 이상의 가능성
- 일 시: 2007년 1월 27일(토) 10시
- 장 소: 고등과학원(KIAS) 1층 국제 회의실
- 주 최: 고등과학원(KIAS)
- 주 관: 한글 TeX 사용자 모임(KTUG)

공식 홈페이지: http://conf.ktug.or.kr

※ 참석하시는 분께는 당일 점심과 KTUG collection 2006 (version 2) CD를 제공합니다.
※ 널리널리 알려주세요.
TAG KTUG, TeX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hanggle 2007.01.03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hall we?

  2. Favicon of http://tolkien.withseha.net BlogIcon tolkien 2007.01.03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 agree. ^^

  3. caya 2007.01.04 1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근하는 날이라 못가요...OT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