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

« 2020/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폐하'에 해당되는 글 1

  1. 2008.12.06 미인도 (4)
2008. 12. 6. 00:53

미인도 Ordinary Life2008. 12. 6. 00:53

좀전에 화제의 영화 "미인도"를 보고 왔다.

스토리가 튀고 흐름이 자연스럽지 못했지만, 그림 보는 재미에 그런 대로 볼만했다. 화려하고 아름다운 장면들도 괜찮았고.

그런데 내용을 떠나, 왕은 스스로를 "짐(朕)"이라 부르고 신하들은 왕을 "전하(殿下)"라고 부르는 코미디가 영화 보는 내내 거슬렸다.

'Ordinar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후배가 죽었다.  (2) 2009.08.01
우리 딸의 산수 실력  (7) 2009.05.13
미인도  (4) 2008.12.06
사자성어  (3) 2008.11.24
MATROPOLITAN GOVERNMENT  (7) 2008.11.05
결혼  (7) 2008.11.03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얀까마귀 2008.12.07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극의 기본중의 기본...이기에 앞서서, 대체 만든 사람들이 다른 사극은 하나도 안 봤댑니까?
    요즘 칭제하는 사극이 좀 많긴 많았지만서도... -_-

  2. 몰라서 2008.12.30 1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시대에도 전하 말고 폐하라고 했나요?

    • whitehol 2008.12.30 1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선시대 왕은 '전하'라고 불렸습니다. 그리고 전하에 대응하는 1인칭 대명사는 과인(寡人), 고(孤)입니다. 정리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폐하 - 짐
      전하 - 과인, 고

      <미인도>는 11월 말에 봤는데(조조 상영관에 사람, 그것도 아주머니들이 그렇게 많은 거 처음 봤습니다), '전윤수라는 감독은 역사왜곡이 특기인가?'라는 게 소감입니다. 작년 이맘때 나온 <식객>에서는 '대한제국 순종 황제'를 조선 초기 궁궐에서 곤룡포 입은 모습으로 등장시키더니 이번에는 아예 대놓고 가버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