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

« 2023/1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드디어 드라마 "눈의 여왕"이 끝났다.

마지막 몇 회는 너무 슬플 것 같아서 닥본사를 못 했다. 수학 장면들이 뒤죽박죽이 되어서 차마 못 보기도 했고.

드라마에서 태웅이가 푸는 미해결 문제는 다음과 같이 단 한 줄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문제는 연세대 수학과의 김** 선생님께서 작가들에게 골라주신 것이다. 마지막 회에 태웅이가 "Fulkerson 상"을 수상한 것으로 나오는데, 김** 선생님은 실제로 Fulkerson 상을 받으신 분이다. 기념 강연에 쓰인 슬라이드도 김** 선생님께서 작가들에게 주신 것.

"소수들 속에는 모든 길이의 등차수열이 존재한다"는 것은 이해하기 쉬우면서도 증명하기에는 대단히 어려운 문제로는 딱인데, 실제로는 2004년에 Ben Green과 Terence Tao가 ergodic theory를 써서 증명한 것으로도 유명한 문제이다. Tao는 이 문제를 비롯한 수많은 미해결 난제들을 해결한 업적으로 2006년 Fields medal 수상자가 되었다.

처음에 작가들이 권투 글러브를 배열하는 방법에서 규칙성을 찾는 식으로 대본을 써 와서, 그건 절대 아니라고, 권투 글러브 백만 개쯤 배열하면 모를까 그런 식으로 푸는 문제가 아니라고 말해 줬다. 몇 가지 안을 제시했지만, "비주얼"이 문제여서 모두 채택되지 않았다. 결국 촬영이 있기 전날쯤 작가들에게서 전화가 왔는데, "선생님, 죄송해요. 권투 글러브로 가기로 했어요."란다. 엉엉.

권투 글러브 몇 개 나열하는 걸로 문제를 푼다는 건 "콩으로 Goldbach의 추측을 푸는 것"만큼이나 억지스러웠지만, 그래도 권투 글러브가 가지런히 놓인 링 바닥을 수식으로 가득 채운 장면은 꽤 멋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학과 관련해서, 마지막에 약간 아까운 일이 있었다. 바로 고등과학원 석학 교수로 있는 Zelmanov 교수가 드라마에 등장할 뻔한 것. 드라마가 방영되는 동안 한국에 계시긴 했지만, 워낙 바쁘신 분이어서 대역을 써서나마 Fields medalist와 수학 천재 한태웅이 만나는 장면을 찍을 계획이었다. 이형민 감독은 아예 진짜 Zelmanov  교수를 등장시키자고까지 했는데, 하필이면 그 말 나오기 2~3일 전에 Zelmanov 교수가 미국으로 돌아가셨다. 게다가 막판에 현빈이 과로로 쓰러지는 등등의 일이 겹쳐 이 장면은 대본에서 다 삭제되고 말았다. Zelmanov 교수가 실제로 출연을 했더라면 참 재미있는 장면이었을 텐데 아깝다.
반응형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