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

« 2020/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2007. 1. 26. 23:30

NIMS colloquium 카테고리 없음2007. 1. 26. 23:30

국가수리과학연구소(NIMS) 콜로퀴움에 가서 발표를 하고 왔다.

금요일 오후 3시라는 이상한 시각에 하는 발표. 게다가 사흘전인 화요일에 연락이 와서 부랴부랴 준비한 발표였다.

딱히 발표할 만한 최근 성과가 없어서, 예전에 썼던 15-Theorem과 2-universal Hermitian lattice를 하나로 합쳐서 발표했다. 제목은 Universality of Hermitian lattices over imaginary quadratic fields.

동서울 터미널에서 9200원 내고 탄 버스로 12시 20분에 출발해서 2시 20분 정도에 대전 정부청사에 도착했다. 대전 톨게이트 다와서 눈이 퍼붓는 바람에 약간 늦었다. 513번 버스를 타고 왔던 길을 다시 되짚어 가니 김밥집 3층이다. 3층에서 엘리베이터를 나서니 정말 썰렁, 아니 황치* 박사님 말대로 황량하다.

원래 상가 건물인데, 국수연 말고는 입주한 곳이 없어서 텅텅 빈 모습이 정말 황량했다. 그나마 국수연 안은 조금 나은 편이었다. 그렇지만 커피방 "조 카페"까지 운영한다는, 10여분 정도 거리에 있는 표준연구원(KRISS)에 비하면 국수연의 시설은 안습 수준이다. 설립된지 얼마되지 않았으니, 규모와 시설면에서 비교가 안 된다고는 하지만.

김영* 박사, 황치* 박사, 박원* 박사, 이선* 박사 해서 청중은 딱 네 명. 원래 인원이 적으니 뭐... 발표 시간은 1시간이었지만, 초반에 질문들을 많이 해서 거의 삼십분이 지나서야 본론을 시작할 수 있었다. 예정보다 시간이 좀 오래 걸리기는 했지만 아무 의견도 질문도 없는 밍밍한 발표는 아니어서 나쁘지 않았다.

서울로 돌아오는 차편이 걱정이었는데, 다행히 김영* 박사님이 서울 올라간다면서 차를 태워 주셨다. 중간에 음성휴게소에서 저녁도 사 주셨고. 휴게소 음식은 영 믿음이 가지 않는데, 이곳은 의외로 비싸지 않으면서도 꽤 맛있었다.

이 분은 예전에 내가 병특으로 근무했던 재*교육에도 계셨던 분이어서, 학교 얘기, 수학 얘기에 회사 얘기까지 하며 지루하지 않게 올라왔다. 내가 회사를 그만 두고 학교로 돌아왔을 때, 별다른 수입이 없어 참 괴로웠는데, 이 분은 나보다 더한 상황이었다. 애도 둘이나 있었으니. 내가 회사 있을 때도 명성이 대단한 분이었지만, 지금 열심히 생활하는 모습은 존경스러울 정도였다.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nonymous 2008.04.26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IMS

    National Institute for Math. Sciences

    National...

    미국의 후덜덜 기라성 연구소 인줄...

    우리나라에 연락사무소(?)를 둘 정도의 후덜덜 막강 자금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