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

« 2021/8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2007. 5. 4. 21:33

Ordinary Life2007. 5. 4. 21:33

한 3주 전부터 귀가 먹먹한 느낌이 들었다. 서울에서 이비인후과에 갔더니 과로하면 그럴 수 있다면서 약을 처방해 주었다. 아마도 근본 원인은 코가 막혀서 그런 것 같다고 한다.

약 먹고 다 나은 것 같더니, 지난 주 목요일 저녁부터 다시 먹먹한 느낌이 들기 시작하더니 귀에서 낮게 웅 하는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오늘 부산에 온 김에 잘한다는 이비인후과를 갔더니, 의사 선생님이 무시무시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3주나 돼서 쉽게 안 나을 것 같다고 하면서, 청력 검사도 했는데, 소리가 나는 왼쪽 귀의 청력이 심하게 떨어져 있었다. 잠깐씩 소리가 나는 건 큰 문제가 아닌데, 24시간 내내 소리가 나는 건 아주 안 좋은 증세란다. 청력이 더 떨어질 수 있단다.

내이의 달팽이관 쪽에 문제가 있어서 그렇다는데 워낙 섬세한 기관이라 현재로서는 수술로 해결할 문제도 아니란다. 일단 혈관 확장제를 비롯한 몇 가지 약을 처방 받았다. 약 덕분인지 소리가 약간 줄어든 것도 같은데, 아직까지는 웅 하는 기분이 계속되고 있다.

할 일도 많은데 큰일이다.

'Ordinar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차량 우회 안내문  (1) 2007.09.17
법원 출두 명령  (0) 2007.07.28
  (4) 2007.05.04
귀가 얇다  (2) 2007.05.02
예비군 훈련  (6) 2007.04.12
3월 14일  (9) 2007.03.14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냥 2007.05.05 0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옛날에 귀가 안들리고 고음 환청이 들려서 (현 강북삼성병원에) 일주일 입원한 적이 있지요. 저의 경우는 바이러스 감염이 원인이었다고 하네요. 벌써 15년도 더 되었네요 그러고보니...

  2. 그냥 2007.05.05 0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퍼즐리스트님, 혹시 LaTeX 수식 입력하면서 현재 입력 결과를 화면에 보여주는 유틸리티 알고 계신 것 있나요? 왜 그 아래아 한글이 그런 식으로 되어 있잖습니까. 수식이 길어지면 매번 컴파일해서 확인해야 하니 영 불편하네요.

    그리고 Ribbit이나 TexPoint는 Word에서 latex 수식 입력하도록 해주는 plugin인데 혹 써보셨나요? 데모 버전을 써봤더니 괜찮더라고요. 30일간 무료. 혹시 유사 프로그램 중 프리웨어 있으면 추천 좀 해주세요. :-)

  3. 그냥 2007.05.05 0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TeXPoint는 안써봤어요. TeXPoint가 컴파일 없이도 화면에 보여주려나 모르겠네요. 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