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

« 2020/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2008. 6. 14. 20:55

acceptance or rejection Life in campus2008. 6. 14. 20:55

수학자의 삶이라는 게 "publish or perish"이다 보니 논문이 accept 되느냐 reject 되느냐에 일희일비하게 된다.

최근에 여섯 편의 논문을 여기저기 보냈는데, 두 개가 accept, 두 개가 reject 되었다. 엄청나게 쓴 것 같지만, 하나는 졸업논문 정리한 것, 세 개는 전에 reject 되어 다시 보냈던 것이어서 실제로 새로 쓴 것은 두 편이다.

졸업논문의 앞 부분을 정리해서 보낸 것은, 다른 저널에 보냈다가 "뒤의 application은 없는 게 낫겠다"고 해서 빼고 다른 곳에 보냈더니, 이쪽 저널에서는 내용이 단순하다고 reject.

또 하나는 coworker들과 쓴 것으로 복잡하고 기묘한 계산으로 잔뜩 처바른(...) 논문이었는데 "특별한 테크닉도 없고 application이 없다"며 reject.

반면, accept 된 두 논문은 거의 날로 먹다시피 쓴 논문들로 분량도 너댓 쪽에 불과하다. reject 된 두 논문은 20쪽 안팎.

결론: 길게 쓰고 rejecet면 충격은 두 배... -_-

'Life in camp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Austria Hagenberg 도착  (4) 2008.07.20
Austria  (2) 2008.07.15
acceptance or rejection  (9) 2008.06.14
장장 20개월만에...  (5) 2008.03.20
QFC 2007 - 첫째 날  (6) 2008.01.11
QFC 2007 - 출발  (6) 2007.12.25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nonymous 2008.06.15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논문 심사할때 논문작성자 명단을 은닉해도 대략 알겠던데요. 물론 심사 의견을 받았을때도 대략 누가 이런 리플을 달았는지 짐작이 가지 않나요?ㅋㅋㅋ

    어디서 어떤 연구를 곧잘 하는지 이미 소문이 난 터라...
    그리고 사람마다 곧잘 쓰는 키워드가 있던데...

  2. offkarma 2008.06.16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헌거든 새거든 한꺼번에 여섯개나 돌리고 있었으면, 그것 관리하는데만도 꽤 시간이 들겠군요. 울딸이 얼마전 수학책을 하나샀어요. 천번째 추천사가 박사님글이더군요. 믿고 잘 봐야겠죠?-이미 샀으니 어쩔수없긴 하지만..

  3. Favicon of https://pomp.tistory.com BlogIcon puzzlist 2008.06.17 0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 개는 공동논문이라 크게 신경 안 써도 돼서 다행입니다.

    그나저나 추천사가 1000개가 넘는다니 훌륭한(...) 책임에 틀림없...

  4. gok01172 2008.06.17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내세요 :)

  5. Favicon of http://tolkien.sarang.net BlogIcon tolkien 2008.06.19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제품 생산이냐 드롭이냐.라는 분위기에서 일하고 있는데, 비슷하다고 하면 좀 건방질까요?
    1년정도 많은 사람들이 매달렸더니 제품이 하나 나갔습니다. 그리고, 나서 피로감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6. offkarma 2008.06.19 2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0개라니 무슨 말인가 했네. 제글에 오타가 있었네요. 추천사 두개로 책이 시작되었는데, 첫번째것이 박사님거였어요~ 으이그 100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