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

« 2020/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선형대수학'에 해당되는 글 3

  1. 2017.12.07 8일간의 선형대수학 정오표 (3)
  2. 2014.03.27 8일간의 선형대수학 (6)
  3. 2007.11.26 선형대수 (7)
2017. 12. 7. 21:15

8일간의 선형대수학 정오표 Math2017. 12. 7. 21:15

8일간의 선형대수학 책에 오류가 몇 개 있어서 목록을 작성해 둔다.


p.31


연습문제 3.3

\(\color{red}{U} \cap W\)는 벡터공간임을 보여라.


p.47


그림 4.2




p.74


이 된다. 그런데 \( a_i \ne 0 \)이라고 하였으므로 \( \lambda_i = \lambda_{\color{red}{\ell+1}} \)이 되어 모순이다.


p.92


오늘로부터 10일의 날씨가


p.125


이 된다. 벡터 \( \mathbf{v}_3 \)의 놈을 계산하면

\[\| \mathbf{v}_3 \|^2 = \left\langle x^2 - \dfrac13,x^2 - \dfrac13 \right\rangle = \int_{-1}^1 \left( x^2 - \frac13 \right)^2 dx = \color{red}{\dfrac{8}{45}} \]

이므로 세 번째 벡터를 \( \mathbf{v}_3 = \frac{\color{red}{3\sqrt{5}}}{2\sqrt{2}}\left( x^2 - \frac13 \right) \)로 고치면 정규벡터가 된다.


p.127


(2) \( X = \begin{bmatrix} x_{ij} \end{bmatrix}\), \( Y = \begin{bmatrix} y_{ij} \end{bmatrix}\)라 하면, \( \color{red}{XY} \)의 대각성분이

\begin{align*} &x_{11}y_{11}+x_{12}y_{21}+\dotsb+x_{1n}y_{n1}, \\ &x_{21}y_{12}+x_{22}y_{22}+\dotsb+x_{2n}y_{n2}, \\ &\dotsc, \\ &x_{n1}y_{1n}+x_{n2}y_{2n}+\dotsb+x_{nn}y_{nn} \end{align*} 이고, \(YX\)의 대각성분이 \[\color{red}{ \begin{align*} &x_{11}y_{11}+x_{21}y_{12}+\dotsb+x_{n1}y_{1n}, \\ &x_{12}y_{21}+x_{22}y_{22}+\dotsb+x_{n2}y_{2n}, \\ &\dotsc, \\ &x_{1n}y_{n1}+x_{2n}y_{n2}+\dotsb+x_{nn}y_{nn} \end{align*} } \] 이므로 \(\operatorname{tr}(XY) = \operatorname{tr}(YX)\)가 성립한다. 그러면


p.129


를 계산하면 \[ \begin{bmatrix} 59 & -1 \\ -1 & 5 \end{bmatrix} \begin{bmatrix} a \\ b \end{bmatrix} = \begin{bmatrix} \color{red}{36} \\ 5 \end{bmatrix} \] 이고 방정식을 풀면 \(a = \color{red}{\frac{185}{294}}\), \( b = \color{red}{\frac{331}{294}}\)이다.



'Ma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이 데이와 엉터리 기사들  (1) 2018.03.10
페르마는 언제 태어났을까?  (0) 2018.02.26
8일간의 선형대수학 정오표  (3) 2017.12.07
세 명의 Jordan  (2) 2017.09.24
2017년 국제 수학 올림피아드  (0) 2017.07.23
Raymond Smullyan 교수 별세  (0) 2017.02.15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크으 2017.12.14 0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 잘 읽었습니다.

  2. 크으 2017.12.14 0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선형대수와 군도 공부하게 됐어요.

2014. 3. 27. 14:18

8일간의 선형대수학 Math2014. 3. 27. 14:18


저자: 박부성 

출판사: 경문사 
출간일: 2014.03.05 
페이지 수: 140
정가:10,000원

경문사 홈페이지 책 소개


인쇄 상태가 다소 안 좋음. 몇 군데 오류를 수정하고 재인쇄하여 이제는 인쇄 상태 좋음.


제목에 낚인 분들을 위하여 추가. 

 학부 수준 선형대수학을 8일만에 끝낸다는 게 불가능한 일은 아니겠지만, 이 책이 목표로 하는 것은 그런 게 아니고, 선형대수학을 한 1년 열심히 공부했는데, 뭐가 뭔지 정리가 잘 안 되는 학생들을 위하여 초단기 요점 정리(?)하는 게 목표이다. 실제로 이 책은 선형대수학 일주일 특강용으로 쓰고 있다. 마침 내용도 8개 장이라, 자연스럽게 떠오른 제목이 "8일간의 선형대수학"이었다. 

대부분의 번역판 선형대수학 책들이 공대 수업용이다 보니, 계산은 무진장 시키는데 수학적인 관점에서 정리된 책이 의외로 많지 않다. 그래서인지 학생들이 계산은 그럭저럭 하는데, 선형대수학이 무얼 하는 과목인지 전혀 이해하지 못한 채 수강을 끝내는 경우가 너무 많았다. 극단적으로 말해, 기저가 뭔지도 모르면서 현대대수학을 공부하고, 미분기하학을 공부하는 상황. 

선형대수학을 전혀 모르는 사람이 이 책으로 8일만에 선형대수학을 끝내기는 어렵겠지만, 선형대수학 공부를 했던 학생이라면, 한번쯤 읽어보면서 선형대수학이 어떤 과목인지 정리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



'Ma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학 달력 - 5월 19일  (1) 2014.05.19
방정식의 어원  (3) 2014.05.02
8일간의 선형대수학  (6) 2014.03.27
2014 대한수학회 봄 연구 발표회  (0) 2014.03.14
ICM 2014 calendar  (7) 2014.01.03
Proof without words: volume of a pyramid  (3) 2013.08.31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hitehol 2014.03.29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간 발행 축하 드립니다. 오랜만에 인사 올리는군요. 하시는 일은 잘 되고 사모님, 자제 분들은 평안하신지요?

  2. BlogIcon 장경민 2014.06.21 2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책 구매해서 읽어봤습니다! 대학수학에 손을 놓은지 한참 됐었는데 책이좋아서인지 상당부분 기억나더군요 ㅋㅋ

  3. 斯文亂賊 2014.07.23 1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구~ 출판사는 왜 하필이면 판형을 키워서 쪽수를 줄여 놨을까나...

  4. whitehol 2014.08.07 2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선형대수를 다시 보고픈 마음이 일어서 이거 사서 읽고 있습니다. 물론 8일 만에 완독은 못했습니다. 다음다음 주에 서울 올라오실 때 이 책을 사인본으로 만들어 주시길 기대합니다.

2007. 11. 26. 22:19

선형대수 Life in campus2007. 11. 26. 22:19

DCinside 수학 갤러리에 가 보니 나에 대해 이런 댓글이... OTL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못 가르친다고 욕하는 건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데 "자존심만 세고"는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 내가 도대체 무슨 짓을 했기에?

'Life in camp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Harold A. Scheraga  (8) 2007.11.28
고등과학원 계산과학부 국제 평가  (4) 2007.11.28
선형대수  (7) 2007.11.26
POSTECH math club 강연  (5) 2007.10.11
KIAS workshop  (2) 2007.04.24
KIAS 첫 날  (13) 2007.03.03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eirion 2007.11.27 0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던 눈팅어입니다만,

    "그때 박부성 선생님 선대 들었던 사람인데.. 잘 가르치시던데요? 학점도 잘주시고~" 라는 댓글도 있네요 ^^

    아마 저 말을 한 사람은 학점을 못받은 사람인가봅니다.
    보통 자신이 받은 학점에 따라 강의 평가가 미묘하게 왜곡되더군요..

  2. Favicon of http://uniqueness.egloos.com BlogIcon Unique 2007.11.27 05: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스누라잎에 이인석 선생님 강의도 악평이 올라왔던 적이 있습니다. 아마 타과생이었던 것 같은데 가르치는게 꼼꼼하지 못하고, 책에있는대로 답안지를 썼더니 조교가 채점하면서 죄다 깎았다나뭐래나..;; 강의실에 앉아있는 학생들 실력도 천차만별인데 모든 학생들이 만족하는건 불가능하겠죠.^^

  3. Favicon of http://crime.wowdns.com/ BlogIcon Crime 2007.11.27 0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의 평가가 자신의 학점이나 시험 성적에 상당히 영향을 받는 것 같습니다(...)

  4. Favicon of http://pariscom.info BlogIcon 2007.11.27 0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rime님의 말씀이 정답인 것 같네요.
    뭐 스폰지 등으로 '유명세'를 타셨으니 '안티'(?)도 생기는 것이겠지요. 나쁜 것만은 아닌 것 같아요. :)

  5. Favicon of https://pomp.tistory.com BlogIcon puzzlist 2007.11.27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학생에게 좋은 평가를 기대한 것은 아닙니다만, "자존심만 세고"는 참으로 독특한 평가라서 말이죠... ^^;;;

  6. Favicon of http://www.cyworld.com/ramanujan BlogIcon thanggle 2007.11.27 1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마나... 박사님의 선대 강의를 들어보진 못했지만 다른 강의는 잘 하시는데...
    박사님 강의를 저렇게 평가한 학생이 내 강의 들으면 뭐라고 평가해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