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21/12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2006. 11. 19. 19:05

[눈의 여왕] 현빈 글씨 Other interests2006. 11. 19. 19:05

이번 드라마에서 약간 놀랐달까, 그런 장면이 있는데, 바로 현빈의 칠판 글씨였다.

첫회 수학 시간에 현빈이 수식을 칠판에 쓰는데, 글씨 자체도 좋았지만 글 쓰는 스타일을 보니 고등학생 때 수학 공부 꽤 열심히 했을 법한 느낌을 주었다.


내가 제작진에게 보내준 수식은 모두 파일로 만들어진 것이어서, 손글씨와는 다르다. 그래서 일일이 이런 수식은 이렇게 쓰라는 코멘트를 붙여 놓기는 했지만, 그거야 줄맞춤이나 크기 같은 대략적인 것이었지 서체 하나하나를 지정해 준 것은 아니었다.

그런데 위 사진을 보면, 인쇄물에서는 보통 lim이라고 쓰는 기호를 현빈은 자연스럽게 필기체로 쓰고 있다. 알파벳 l은 숫자 1과 헷갈리기 때문에 수학을 전공하는 사람들 대부분은 lim이나 log의 l을 둥글게 필기체로 쓴다. 이런 건 답지 봐가며 눈으로만 문제 풀었던 사람은 느끼기 힘든 점이다.

이밖에도 수식에서는 f나 x를 보통의 글을 쓸 때와는 약간 다른 모양으로 쓰곤 하는데 현빈은 이것도 아주 자연스럽게 표현하고 있다. 이선호(정규)의 칠판 글씨와 비교해 보라.

물론 모든 수학 전공자가 앞서 말한 것처럼 쓰는 것도 아니고, 수학의 대가들 가운데도 심각한 악필들이 많지만, 글씨, 특히 수식과는 거리가 멀어 보이는 배우의 글씨가 저러니 내가 안 놀랄 수 있나.

혹시 현빈의 취미가 수학 문제 풀기가 아닌지 모르겠다. Jennifer Connelly의 취미가 양자역학 공부였던 것처럼.
반응형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ubic3.woweb.net/blog BlogIcon 라임에이드 2006.11.19 2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글은 현빈갤에 올려서 팬들에게 이쁨받으시는 겁니다!ㅋㅋ

  2. gaji 2006.11.20 1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또 놀러왔어여..현빈님의 글씨체는 팬들에게도 유명해요.필체가 넘흐 이뻐서..쎅쒸한 F..(^0^)b

    좋게 좋게..얘기하시니까 기분 업..ㅋㅋ

  3. Xorn 2006.11.20 15: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뽐뿌옹, 그 드라마에 새로운 문제나 뭐 그런거 나오나요? 그럼 옹이 생각하는 뭔가를 좀 보여주는게 어떤가 해서.. 수학을 전공했었다고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의 반응이 별로 바람직하지 않은데, 그런걸 감소시킬만한거 없나요? 수학이 어려운 것만은 아니다, 이러저러해서 우리의 일상생활이 이렇게 많이 필요하다.. 등등 많은 사람들이 수학을 전공할 필요는 없지만 수학에 대해서 조금은 인식을 바꿀 필요는 있지 않나 싶음. ^^

    • Favicon of https://pomp.tistory.com BlogIcon puzzlist 2006.11.20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게 "수학 드라마"라면 그러겠는데.... ^^a
      기본적으로 멜로 드라마라서 주인공이 보여주는 수학이 현란할수록 더 좋지.
      차라리 이 드라마 보여준 다음 천재인 척하고 다니는 게....

  4. Favicon of http://tolkien.withseha.net BlogIcon tolkien 2006.11.21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전 lim은 필기, f(x)는 그대로 쓰는데... ^^;;;

  5. Favicon of http://powing.egloos.com BlogIcon 하보영 2006.11.22 1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글을 보고 계속 관련글을 쓰겠다고 마음만 먹고 있다가 어제 4회 보고 썼어요.

    여기 이 부등식 증명 수식도 puzzlist님 자문 솜씨죠? ^^;;

    참, 요즘 드라마와 puzzlist님 글 덕에 수학에 관심이 생겨 수학소설 하나를 읽고 있어요.

    "Every even number greater than 2 is the sun of two primes." - Goldbach's Conjecture

    서울대 강석진 선생님이 감수하시고 수학자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소설이에요.
    절반쯤 읽었는데 꽤 재미있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