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

« 2020/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머니오더'에 해당되는 글 1

  1. 2016.05.17 [미연시] 5. 집과 차
2016. 5. 17. 10:52

[미연시] 5. 집과 차 Life in campus2016. 5. 17. 10:52

미국에 도착하여 친구 집에 며칠 묵으면서 집을 보러 다녔다. 사실 친구네 집과 같은 단지에 있는 집이 나와 있어서 그 집으로 가려 했는데, 하필이면 출국 직전에 나가 버려서 새로 집을 구해야 했다.


인터넷으로 보고 한국에서 미리 계약하고 가는 분들도 있던데, 사진으로 보는 집과 실제 집이 너무 다른 데다, 시골 동네이다 보니 집이 부족하거나 집세가 무지막지한 곳도 아니어서 직접 가서 보고 결정하자고 생각하였다. 물론 재워줄 친구가 있으니 가능한 일이었다.


몇 군데 둘러보다 2층짜리 타운하우스가 나와 있어서 가 보니 내부공사중이었다. 앞서 보았던 단독 주택들에 비해 신기할 정도로 환하고 따뜻해서 식구들 모두 마음에 들어했다. 우리 아이들은 미국 드라마에서 보던 "계단 있는 이층집"이라며 좋아했다. 획일적인 아파트에서 살던 한국 아이들에게야 신기하게 생긴 집일 수밖에. 게다가 이 집은 학군도 좋은 곳이었다. 집을 구할 때 학군을 따져볼 생각은 전혀 못했는데, 역시 이런 건 현지의 한국 사람들이 제일 잘 알고 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우리가 둘러 볼 때는 난방이 고장나 있었다고 하는데, 그런데도 1월말에 춥지 않은 집이었다. 아마 양쪽에 집이 붙어 있어서 열손실이 적어서 그런 것 같다. 이 동네는 집세가 그리 비싸지 않아서, 집주인에게 아예 12개월치를 한번에 줄 테니 깎아달라고 얘기했다. 미국이란 나라는 저금도 거의 안 하는 곳이라 그런지 이 정도 목돈은 평생에 한 번 만져볼까말까한 수준이라고 한다. 흔쾌히 깎아줘서 비교적 쉽게 집 문제가 해결되었다. 다만 내부 공사에 일주일 정도 걸린다고 해서 며칠 호텔에 묵었다. 친구 집에 너무 오래 신세질 수는 없는 일이었다.


미국에서는 큰 돈을 직접 주고 받는 일은 별로 없고, 보통 개인 수표를 이용한다는데, 우리는 아직 계좌도 개설하지 않은 상태라 들고 온 현금을 줘야 했다. 큰 돈을 직접 주고 받으면 마약상으로 오해 받기 쉽다고 한다. 그래서 이런 경우에 사용하는 방법이 머니 오더(money order)라고 한다. 현금을 들고 큰 마트 같은 곳에 가서 발급 받는 것으로, 은행 대신 마트가 발급하는 자기앞 수표 같은 걸로 생각하면 되겠다.


뉴욕 같은 대도시가 아닌 한, 미국은 자동차 없이는 이동이 전혀 불가능한 곳이다. 며칠 동안 주변 분들에게 신세를 지며 차를 얻어 타고 다녔는데, 호텔에 따로 나와 있으려니 차를 구하는 게 당장 급한 일이었다. 아무 차나 살 수도 없는 일이어서, 우선 렌트카를 계약했는데, 이 비용이 만만찮았다. 차값 자체는 얼마 안 되었는데, 보험이 문제였다. 


렌트카를 몰고 다니는 것 자체는 한국에서 미리 만들어간 국제 면허증을 쓸 수가 있었는데, 차량 보험이 없으니까 렌트카 회사에서 제공하는 보험에 가입해야 했고, 이 비용이 상당했다. 일주일 정도 차를 빌렸는데, 백만원쯤 나왔으니까. 사실 집 수리를 맡은 업자가 일을 질질 끄는 바람에 호텔 생활 며칠 더 하고, 차도 며칠 더 빌려서 부담이 더 컸다.


입주 직후 인터넷 설치 신청을 했다. 요즘은 전화 대신 채팅으로 상담할 수 있어서 영어 부담을 좀 덜 수 있다. 이 집에는 케이블 티비는 기본 옵션으로 있어서 해당 업체에 TV+전화+인터넷 통합 상품을 신청했다. 전화는 필요없다고 했는데, TV+인터넷만 설치할 수는 없고, 전화는 안 쓰면 비용 청구 없다고 해서 이 상품으로 신청했다. 미국에서는 모든 일처리가 다 느린데, 놀랍게도(?) 신청한 지 이틀 만에 설치 기사가 왔다. 라우터도 빌려준다고 해서 모두 설치했다.


이 인터넷 상품은 30일 동안 350기가만 넘지 않게 쓰면 기본 요금이 청구되는 방식이다. 350기가면  보통 반도 쓰기 힘든 양인데, 한국 방송을 볼 수 있는 웹사이트를 매일 이용했더니 한계에 가깝게 썼다.


핸드폰도 새로 개통했다. 한국에서 쓰던 폰을 살려 쓰고 싶었으나, 이상하게도 내 아이폰4는 유심을 사서 끼워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분명히 컨트리락 풀려 있다고 확인하고 들고 왔는데도. 일단 아내는 싼 안드로이드폰을 하나 샀고, 나는 며칠 동안 웹사이트 뒤져서 아이폰6 언락폰을 하나 샀다. 아내와 나 둘 다 요금은 straighttalk에서 제공하는 $45짜리 무제한 통화, 무제한 문자,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이용하였다. 매달 카드 사서 동전으로 PIN 번호 긁고 입력하는 불편이 있기는 하지만, 여행 다니거나 하려면 아무래도 데이터를 많이 쓰게 될 것 같아서 가장 적절한 방안일 것 같다.



'Life in camp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연시] 7. 아이들 학교  (0) 2016.05.21
[미연시] 6. 차량 구매와 운전 면허  (0) 2016.05.17
[미연시] 5. 집과 차  (0) 2016.05.17
[미연시] 4. 출국  (0) 2016.05.17
[미연시] 3. 대사관 인터뷰  (0) 2016.03.05
[미연시] 2. 영어 실력 입증 자료  (0) 2016.03.02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