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

« 2020/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창조'에 해당되는 글 1

  1. 2007.08.30 진화론 vs 창조론 (8)
2007. 8. 30. 09:43

진화론 vs 창조론 Other interests2007. 8. 30. 09:43

우리나라 목사님들이 어찌나 공부를 안 하는지 신도들의 머릿속에 주입한 지식에서 발전하는 모습을 볼 수가 없다. 10년 전에도 들었던, 객관적인 척, 공정한 척하는 뻔하디 뻔한 주장들뿐.

사실 우리 나라에서는 진화론을 하나의 가설이 아니라 사실인 것처럼 교과과정에서 가르치고 있잖아요? 빅뱅도 마찬가지구요. 제가 전문지식은 없지만 하나의 가설일 뿐이고 많은 문제점이 있다는 것은 여러분들도 알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아무렴 진화론이 창조론보다 문제가 많겠습니까? 사실 학교에서 가르치는 진화론이야 학자들이 연구한 "과학적 결과"지만, 교회에서 "의심하면 지옥 갈 당연한 사실"로 가르치는 창조론이야 별 다른 근거도 없는 "비과학적 신앙고백"에 불과하죠.

저도 창조과학이 100% 옳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어떤 면에서는 끼워맞추기도 있다고 생각해요. 물론 창조과학도 과학자의 입장에서 말하지만 창조가설 이라고 해야 할 것입니다.

저는 창조과학이 100% 틀렸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면에서 끼워맞추기만 하고 있다고 생각하고요. 물론 창조론을 주장하는 사람들 입장에서야

"진화론도 가설, 창조론도 가설, 따라서 적어도 동급"

이라고 하고 싶겠지만요. 이런 식의 물타기 주장은

Asafa Powell도 나도 빛보다 빠르지 않으니 우리 둘의 100m 실력은 동급

이라는 것과 동급입니다.

하지만 분자생물학을 연구하시는 분들이 지적설계론 같은 것을 주장하시기도 하잖아요? 어느 정도는 타당성이 있다는 말이겠지요.

어느 분자생물학자가 그런 주장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상식적으로는 "그 사람 좀 맛이 갔군."이 올바른 판단이죠. 그 사람을 제외한 어마어마하게 많은 생물학자들이 진화론을 주장하고 있으니까요. 압도적인 반대쪽 자료는 무시하고 자신에게 유리한 자료만 객관적인 척 언급하는 건 창조론자들의 전형적인 수법입니다.

이런 건 어떻습니까? 사실 이건 "주장"이 아니라 "상식" 수준이긴 합니다만.

성경을 연구하는 종교학자들이 성경에 모순이 있음을 주장하시기도 하잖아요? 어느 정도는 타당성이 있다는 말이겠지요.
저는 개인적으로 창조를 믿지만 학문을 하는 사람으로서의 입장은 최소한 빅뱅이나 진화론이 명확한 진리이다라고 쉽게 말해서는 안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기독교를 믿든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교"를 믿든 그거야 개인의 문제지만, 자신이 "개인적으로 믿는 것"을 공개하는 것은 "신앙고백"이라 부릅니다. 목사님께는 칭찬받을 일일지 모르겠지만, 뭔가를 주장할 때는 전혀 필요없는 언급입니다.

빅뱅이나 진화가 사실이며 빅뱅이론과 진화론이 올바른 과학이론이라고 하는 건 학문을 하는 사람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말입니다. 이쪽 분야의 학자들이 아무렇게나 쉽게 내뱉는 주장도 아닙니다.

오히려 창조론이 사실이라고 "쉽게" 말하는 사람이 누군지 생각해 보세요. 목사님 설명만 듣고 "할레루야"를 외치는 게 누군가요? 창조론이 주장하는 "진화론의 모순점"이라는 건 지금까지 100% 거짓말이었습니다. "착오, 실수"가 아니라 "거짓말"입니다. 정말로 "창조론/진화론"에 대해 쉽게 말하지 않으려면 우선 talk.origins부터 읽으세요.

그런 다음에도 창조론이 옳다고 생각한다면 그 다음은 이슬람 교나 "날아다니는 스파게티 교"로 개종하는 건 어떤지도 한번 생각해 보시고.



창조론 주장하는 사람들의 공통점이라면 talk.origins 따위는 절대로 읽지 않고 교회에서 귀에 딱지 앉도록 들었던 레퍼토리를 반복한다는 점인데, 그 레퍼토리란 게 하도 뻔해서 그 다음으로 나올 주장들을 미리 몇 개 써 둔다. 하도 반복해서 보게 되니 거의 외울 지경이다.
이 블로그의 주제는 수학과 퍼즐이니 혹시라도 "진화론은 틀렸어요"라고 주장하고 싶은 사람은 다른 곳에 가시라. 위에 적은 "예상 레퍼토리"에 대한 설명도 검색 엔진을 이용하고. 블로그를 하나 추천하자면, 꼬깔 님의 블로그 ★Stella et Fossilis를 방문해 보라.

'Other interes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자 아무나 하는 거 아니다.  (7) 2007.09.11
집사님, 집사님, 우리들의 집사님  (3) 2007.08.30
진화론 vs 창조론  (8) 2007.08.30
제로존: 바보 기자의 바보 과학  (5) 2007.08.21
제로존 이론은 노벨상감?  (3) 2007.08.20
현산개  (4) 2007.08.02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rein.upnl.org/ BlogIcon rein 2007.08.30 1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 일전에도 비슷한 주제의 글을 봤었는데,
    "진화"라는 것은 관찰된 사실,
    "진화론"이라는 것은 이것을 설명하는 - 아마도 사실일 것이라는 증거가 아주 많은 - 이론으로 구분해서 봐야합니다.
    ...라지만 창조가설쟁이들이 죽어도 구분해줄리가 없지요(...)

  2. Favicon of http://uniqueness.egloos.com BlogIcon Unique 2007.08.30 2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로 창조론은 creationism, 진화론은 theory of evolution입니다. 어느 순간부터 몇몇 인간들이 creationism을 creation science라 부르긴 합니다만, 아무데나 science를 붙인다고 다 과학이 되는건 아니죠.ㅋ

  3. Favicon of http://romantica.egloos.com BlogIcon 별아저씨 2007.08.31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화"론"과 창조"설"로 구분해서 불러야죠. 창조설을 설파하고 싶은 사람들은 따로 사주까페같은데서 모여서 노는게 좋을 듯.

  4. Favicon of https://www.valken.net BlogIcon 이쁜왕자 2007.09.03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세는 Tyson Gay 로 바뀌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