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

« 2020/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수학 오타쿠'에 해당되는 글 2

  1. 2011.06.03 Jordan 곡선 정리 (5)
  2. 2008.09.29 소수 포스터 (17)
2011. 6. 3. 16:25

Jordan 곡선 정리 Math2011. 6. 3. 16:25

얼마 전 큰애 데리고 ㄹㄷㅇㄷ에 가서 찍은 사진이다. 그날 사람이 너무 많아서 놀이기구 타려는 줄이 심하게 길었다.

2시간 기다려서 15분 탔음.


줄이 엉키지 않도록 쳐 놓은 울타리 안에서 꼼지락꼼지락 움직이다 보니, 가운데 쓰레기통이 보였다. 울타리를 만들어 놓은 것도 좋은 아이디어지만, 그 사이에 쓰레기통을 배치한 아이디어에 감탄을 했다. 저렇게 해 놓으면 줄은 헝클어지지 않으면서 쓰레기통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으니 말이다. 이런 일이 가능한 것은 바로 "Jordan의 곡선 정리" 덕분이다. (아, 이 웬 수학 오덕스러운 오바질이냐.)

프랑스 수학자 Jordan의 이 정리는 사실 너무 자명해 보여서, 이게 왜 "정리"인지 이해가 안 될 정도이다. (하지만 증명은 엄청나게 어려움.) 그 내용이란 "단순폐곡선은 구면을 두 개의 영역으로 나눈다"라는 것이다. 여기서 "단순폐곡선"은 끊어지지 않고 연결되어 있는 곡선, 즉 폐곡선 가운데 자기 자신과 만나지 않는 곡선을 뜻한다. 그러니까 고무밴드를 마구 벌려놓되 서로 겹치는 부분이 없게 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이 정리가 너무 당연해 보인다면, 토러스 같은 면을 생각해 보자. 토러스 위에 아주 작은 원을 그린다면, 이 원은 분명히 내부와 외부 두 영역으로 토러스를 나누게 된다. 그런데 토러스의 구멍을 둘러싸는 큰 원(아래 그림에서 분홍색 원)을 그린다면, 이 경우에는 하나의 영역이 될 뿐이다. 아래 그림에서 빨간색 원을 그리는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그림 출처: wikipedia

그러니까 저 울타리는, 사람들이 서 있는 부분인 내부와 쓰레기통이 있는 외부를 완전히 분리한다. 고객은 쓰레기통과 분리되면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고, 청소하는 알바 입장에서는 고객들 사이를 비집고 갈 필요 없이 편리하게 쓰레기통을 비울 수 있으니 이거야 말로 윈윈 아닌가.

곡선의 아름다운 자태


 그래서 알바가 쓰레기통에 어떻게 접근하나 지켜 보았다. 사람들이 줄 서 있는 울타리 바깥 쪽에서 통로를 따라 접근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웬 걸, "실례합니다"라면서 울타리를 넘어 최단거리로 쓰레기통을 향해 간다. @_@

그러면, 여기서 다시 이 상황을 수학으로 바꿔 보자. 알바가 쓰레기통에 접근하려면 울타리를 몇 번 넘어야 할까? 물론 이거야 어느 쪽에서 어떤 경로로 오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니 정답이 있을 수 없다. 하지만 이렇게 물으면 어떨까?

알바가 쓰레기통에 접근하기 위해 울타리를 넘는 횟수는 짝수일까, 아니면 홀수일까?


단순폐곡선 밖에서 출발하여 다시 단순폐곡선 밖에 있는 점까지 도달하는 곡선을 아무렇게나 그릴 때, 이 곡선이 원래의 단순폐곡선과 만나는 횟수가 짝수인지 홀수인지를 묻는 것이다. 물론 이 곡선이 단순폐곡선 위의 한 점에서 접하거나 하는 특수한 상황은 제외하고 생각하자. 실제로 예를 들어 세어 보면 알 수 있듯이, 이 경우 만나는 횟수는 반드시 짝수 번이 된다.

이게 뭐 대단한 일인가 싶은 분은 단순폐곡선으로 스마일 마크를 만든 다음 그림을 보자. 그림 한가운데에 있는 빨간 점은 이 폐곡선 안에 있을까 밖에 있을까? 이게 안인지 밖인지 알아내려면 꽤나 헷갈리는데, 바깥 쪽으로 적당한 선을 그려서, 폐곡선과 몇 번 만나는지 세어 보면 간단히 알 수 있다. (바꿔 말하면, 울타리를 짝수 번 넘으면서 바깥 쪽을 향해 움직이면 된다.) 물론 이 그림처럼 전체적인 모습을 한눈에 알 수 있는 경우는 직접 안팎을 판정하는 것이 크게 어려운 일은 아니지만, 첫 번째 사진처럼 시야가 제약되어 있는 경우에는 이런 방법을 쓸 수밖에 없다. 이런 것도 수학의 위력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그림 출처: http://www.oberlin.edu/math/faculty/bosch/making-tspart-page.html

   @ Jordan curve theorem의 증명을 보고 싶은 분은 zariski 님의 포스팅 참조. 

'Ma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수 공식  (14) 2011.08.02
Jackson Pollock  (5) 2011.07.28
Jordan 곡선 정리  (5) 2011.06.03
48/2(9+3)에 대한 논쟁을 보며  (16) 2011.04.11
48/2(9+3)  (9) 2011.04.11
고등과학원 pi-day 행사  (4) 2011.03.19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빈 2011.06.03 2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미로찾기를 하면서 직접 확인해봤어요. ~~

  2. BlogIcon at3650 2011.06.06 19: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수학자는 놀이공원에서도 수학을 보시는군요..
    저도 하나 어디서
    이런 오덕스러운 글을
    하나 블로그에 써보고 싶은 욕망이!!

  3. 추유호 2011.06.16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uzzlist님도 Jordan curve theorem에 대한 포스팅을 하셨군요. 멋진 발견이네요. ㅎㅎ

  4. 누리로 2011.09.01 0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 내용(어느 한 점이 단일폐곡선의 안쪽에 있는지 바깥쪽에 있는지 판별하는 방법)이 옛날에는 중1 수학 교과서 맨 마지막 단원(도형의 관찰)에 있었는데 7차 교육과정으로 바뀌면서 아쉽게도 없어져 버렸죠. 도형의 관찰 단원에는 Möbius Strip과 v-e+f(Euler characteristic), 한붓그리기 등에 대해서도 간단히 언급되어 있었지요. 간만에 옛날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5. 우주관료 2011.09.21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otteWorld...

2008. 9. 29. 23:21

소수 포스터 Math2008. 9. 29. 23:21

다음 사진은 무엇을 찍은 것일까?


사진 출처: Perfectly Scientific Inc.

위 사진은 가로 29인치, 세로 40인치인 종이에 메르센 소수 232582657-1을 인쇄해 놓은 것이다. 2006년 9월에 발견된 이 소수는 980만 8358 자리수이다. (숫자 하나의 크기는 이쁜왕자(valken)가 계산할 것임.)

이 액자는 Perfectly Scientific Inc.라는 회사에서 판매하는 기념품으로, 이 소수 외에도 여러 메르센 소수를 인쇄하여 팔고 있다.

사진으로 봐도 그렇지만 이게 맨눈으로 잘 보일 리가 없다. 그래서 이 회사에서는 이런 물건도 판다.


사진 출처: Perfectly Scientific Inc.

이런 거 사면 수학 오타쿠 소리를 들을라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한수학회 가을 정기 발표회  (6) 2008.10.28
피타고라스 정리의 비밀  (4) 2008.10.01
소수 포스터  (17) 2008.09.29
Mersenne 소수 발견  (2) 2008.09.29
학교에서 통계를 배워야 하는 이유  (6) 2008.09.22
Paul Erdos  (6) 2008.09.21
Posted by puzzl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rentice 2008.09.30 0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수가 아닌 게 뭐 대수인가요 ;)

  2. Favicon of https://www.valken.net BlogIcon 이쁜왕자 2008.09.30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숫자 폰트의 가로 세로 비율이 1:1 이라고 가정할때,, 여백 포함해서 가로세로 0.27 mm x 0.27 mm
    루뻬 로 봐도 잘 안보일거 같은데요?? -_-

  3. Crime 2008.09.30 1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쇄하기도 힘들었을 것 같습니다. 곰돌이는 언제 봐도 귀엽군요.

  4. Favicon of http://c.innori.com BlogIcon 치묘 2008.09.30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잘 보니 저기에서 245,545 번째 숫자가 틀렸습니다. 진짜에요 :)

  5. eotp11 2008.09.30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나 가지고 싶어요~

  6. 斯文亂賊 2008.10.02 0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수의 음악]이란 책을 구입한 어느 독자 왈...
    "minority들의 음악 얘긴 줄 알았어요~" =3=3=3

  7. Favicon of http://atreyu.tistory.com BlogIcon jick 2008.10.02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화와 같은 사태를 막기 위해서는 prime number를 "솟수"로 적어야 한다고 조심스럽게 주장하는 바입니다.

    (국립국어원 시러요~~)

  8. Favicon of https://goldenbug.tistory.com BlogIcon goldenbug 2008.11.26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씨수... 의미가 괜찮은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