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7/10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물리'에 해당되는 글 6

  1. 2007.08.30 집사님, 집사님, 우리들의 집사님 (3)
  2. 2007.08.27 미래 도둑 (14)
  3. 2007.08.24 Feigenbaum 상수 (14)
  4. 2007.08.21 제로존: 바보 기자의 바보 과학 (5)
  5. 2007.08.20 제로존 이론은 노벨상감? (3)
  6. 2007.02.07 바둑과 물리학 (6)
아아, 만고의 대특종 "제로존 이론"으로 수많은 물리학자를 바보로 만들었던 박성원 전 기자가 모 교회 집사였다. 집사든 집팔든 기사를 쓰는 것 자체야 무슨 문젤까마는 아래 캡처해 놓은 댓글을 보니
"평소 교회에서 송xx 집사가 강론하곤 하던 이야기들이 떠올라서 별로 낯설지 않았다."

"이해하고 검증하는데 송xx 집사의 도움을 많이 받을 수 있었다."
라고 한다. 원문은 여기.

이 땅의 물리학자들 모두 반성해야 한다. 어서 저 교회 가서 열심히 강론 들으며 물리를 공부해야 하지 않겠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Other interes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ecotonoha  (5) 2007.10.01
기자 아무나 하는 거 아니다.  (7) 2007.09.11
집사님, 집사님, 우리들의 집사님  (3) 2007.08.30
진화론 vs 창조론  (8) 2007.08.30
제로존: 바보 기자의 바보 과학  (5) 2007.08.21
제로존 이론은 노벨상감?  (3) 2007.08.20
Posted by puzzlist
2007.08.27 20:25

미래 도둑 Blog & Blogger2007.08.27 20:25

제로존 이론으로 희대의 바보 기사를 썼던 신동아 박성원 기자의 블로그를 발견했다.

블로그의 제목은 미래 도둑: http://www.ohnul.com/

써 놓은 글을 보니 전혀 사태 파악이 안 되고 있는 듯.(논란의 제로존 이론) 제로존 이론이 노벨상 받을 만한 이론이라고 철썩같이 믿고 있는 것 같고. 마치 "정수론을 깼어요!" 라는 초딩을 보고 있는 것 같다.

뭐가 문제인지 써 봤자 별로 말이 통할 것 같지 않은 분위기니 그냥 구경만 하시라.
신고

'Blog & Blogg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팸 댓글  (5) 2007.10.21
모기불 통신의 위력 2  (0) 2007.09.01
미래 도둑  (14) 2007.08.27
TiStory 초청장  (6) 2007.08.03
ClustrMaps  (0) 2007.07.31
초록불의 잡학다식의 위력  (2) 2007.07.17
Posted by puzzlist
2007.08.24 23:09

Feigenbaum 상수 Math2007.08.24 23:09

아, 이거 너무 웃겨서....

제로존 이론이 바보 취급당하고 있으니, 어떤 양빠(어쩌면 양동봉 자신)가 BRIC 게시판에 Feigenbaum 상수에 대한 글을 올렸다. 긴 횡설수설이라 전문은 읽을 필요 없고, 가장 웃기는 부분만 아래에 캡처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마누잔 따위는 상대도 안 되는 놀라운 직관을 가진 양동봉이 제시한 식이 불행히도 잘 안 보이는데, 크게 쓰면 다음과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니까 이 놀라운 직관의 소유자께서는 위의 식을 계산한 결과인 4.6692916609107236325441051072621이 Feigenbaum 상수와 같다는 것이다.

아, 그런데 어쩌랴!

MathworldWikipedia에 올라와 있는 내용을 보면 Feigenbaum 상수는 위 짤방에 있는
4.669291660910...
이 아니라
4.66920160910299067185320382...
이었으니...

15년 동안 3000권의 과학 책을 읽었다 하니, 보나마나 "20세기를 빛낸 과학의 천재들" 같은 교양 수준의 책이 태반이었을 터. 당연히 오자가 있어도 알아볼 리가 없을 것이고.

참고문헌이랍시고 교양과학 책만 늘어놓는 것도 crackpot들의 특징이라 해야겠다.
신고

'Ma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로 먹는 논문  (5) 2007.09.12
블랙리스트: 잊지말아야 할 기자들  (11) 2007.09.02
Feigenbaum 상수  (14) 2007.08.24
베트남의 IMO 성적  (4) 2007.08.24
Ergodic Ramsey Theory  (4) 2007.08.22
Erdos number  (12) 2007.08.17
Posted by puzzlist
['제로존 이론' 검증] 검증을 거부하는 과학은 더이상 과학이 아니다 - 고등과학원 김재완 교수
['제로존 이론' 검증] 아인슈타인에 필적할 이론? 아니, 언론이 띄운 비과학! - 한국일보 김희원 기자

한국일보에 "제로존 이론"이 엉터리라는 내용의 기사가 올라왔다. 지난 황우석 사건 때도 그렇지만, 한국일보가 과학 분야는 제대로 된 기사를 내는 편이다. 특히 김희원 기자의 기사라면 믿고 볼 만하다.

지난 포스팅에서 좀 노골적인 반응을 다루면 좋겠다고 했는데, 마침 딱 맞춰 올라온 기사였다. 도대체 언급할 필요조차 없어 보이는 이론에 낚인 오xx, 문xx 등등은 학위 반납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알고 보니 양동봉 원장은 2003년부터 이 엉터리 이론으로 투자를 받으려고 여기저기 들쑤시고 다닌 것 같다. 그때는 말도 안 된다는 전문가의 의견 덕에 다행히 낚인 사람이 없었지만, 몇 년 숙성(?) 과정을 거치더니 멍청한 기자 하나 잡아서 일을 크게 벌인 것 같다.

혼자서 망상을 늘어놓는 거야 신경 쓸 일이 아니지만, 이걸로 투자를 받겠다면 문제가 좀 다르다. 이러니 보통 같으면 철저하게 무시하는 게 보통이었을 물리학계에서도 여기에 대해 언급을 하는 것이고. 다행히 청와대에서 검토를 지시했다는 건 그냥 의례적인 절차일 뿐 별 의미는 없는 일인 것 같다.

사고를 쳤던 박성원 기자는 속칭 "열렬한 애국자"라고 한다. 딱 "황빠" 보는 기분. 이 기자가 퇴사했느니 어쩌니 하는 소문이 돌던데, 그 기사를 쓰고 나서 유학 갔다고 한다. 퇴사하고 갔을 것 같지는 않고, 아마 휴직 정도 한 게 마치 징계라도 받은 듯 소문이 난 것 같다. 엉터리 기사로 회사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징계할 정도로 양식이 있는 신문사라면 애초에 저런 기사를 싣지도 않았을 터.

과학동아 기자들은 뭐했나 했더니, 처음에 과학동아에 제로존 이론을 다루라는 "강력한 요청"이 있었지만 거절했다고 한다. 그래서 엉뚱한 신동아에 실린 것. 어쨌거나 이번 일로 동아일보는 완전 바보가 되버렸는데, 수많은 "양빠"들을 보니 또 어떻게 엉뚱한 방향으로 일이 번질지 걱정된다.
신고

'Other interes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사님, 집사님, 우리들의 집사님  (3) 2007.08.30
진화론 vs 창조론  (8) 2007.08.30
제로존: 바보 기자의 바보 과학  (5) 2007.08.21
제로존 이론은 노벨상감?  (3) 2007.08.20
현산개  (4) 2007.08.02
The Name of the Rose  (4) 2007.07.26
Posted by puzzlist
2007.08.20 10:42

제로존 이론은 노벨상감? Other interests2007.08.20 10:42

자칭 "노벨상감 물리법칙" 과학계 이례적 검증 나서 - 한국일보 김희원 기자
물리학회, ‘제로존이론’ 검증하기로 - 서울신문 이영표 기자
아마추어 학자 ‘제로존 이론’ 학계 논란 - 조선일보 이영완, 조호진 기자

과연 동아일보의 위력이 세긴 세다.

과학에 대한 상식만 있어도 crackpot의 황당무계한 엉터리 헛소리인 게 뻔한 주장인 "제로존 이론"이, 유력 언론에 보도되었다는 이유로 정부의 지원 타당성 검토를 받고 있다니 황당하다 못해 어이가 없을 지경이다.

위의 기사들은 비교적 객관적인 태도를 취하고는 있지만, 물리학계의 대외적인 완곡한 표현보다 노골적인 반응을 취재하는 게 낫지 않았을까?

한 가지 이해가 안 되는 점은, 노 대통령 까기 딱 좋은 주제인데 조선일보의 기사가 뜻밖에 얌전하다는 점이다. 뭐, 평소의 조선일보 과학 기사의 성향상 "동아일보에 특종을 뺏겼다"며 분해하고 있을지도.

아무튼 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보니, 황우석 사건 때의 복사판을 보는 기분이다. 황우석 사건에서 아무것도 배우지 못한 듯.
신고

'Other interes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화론 vs 창조론  (8) 2007.08.30
제로존: 바보 기자의 바보 과학  (5) 2007.08.21
제로존 이론은 노벨상감?  (3) 2007.08.20
현산개  (4) 2007.08.02
The Name of the Rose  (4) 2007.07.26
돌리고 돌리고~  (10) 2007.07.24
Posted by puzzlist
2007.02.07 21:33

바둑과 물리학 Other interests2007.02.07 21:33

[화제] 인터뷰/ 열심히 공부해서 학자가 되고 싶어요 - cyberoro

요즘 입단하는 신예 바둑 프로 기사들은 이미 일류의 경지에 달해 있다고 한다. 바둑에 관한 한 그야말로 천재들인 것. 그런데 2002년 14세의 나이로 입단했던 오주성 2단이 이번에 서울대 물리학과에 입학했다고 한다.

나야 물리학에 대해 잘 모르지만, 물리학과라고 하면 서울대 수학과보다 한 단계 층 아래여서 (수학과는 27동 3,4층, 물리학과는 1,2층) 눈길이 가는 기사였다.

학문의 길이 바둑의 길보다 쉬울 것 같지는 않지만, 자기가 원하는 길을 개척해 나가는 모습은 정말 대단해 보인다.

그나저나 바둑 좋아하는 교수, 선배들에게 엄청난 관심의 대상이 되겠다. 예를 들어 ExtraD님. ^^
신고

'Other interes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트북 고민 중  (11) 2007.03.09
의대로 간 포공 수석  (4) 2007.03.03
바둑과 물리학  (6) 2007.02.07
KTUG 5주년 학술발표회  (2) 2007.01.30
[눈의 여왕] 이형민 감독 인터뷰에서...  (6) 2007.01.09
[눈의 여왕] 한태웅의 미해결 난제  (2) 2007.01.09
TAG 물리, 바둑
Posted by puzz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