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7/10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KIAS'에 해당되는 글 8

  1. 2011.03.19 고등과학원 pi-day 행사 (4)
  2. 2010.03.13 pi-day (4)
  3. 2008.12.08 Winter School on Algebraic Systems Theory
  4. 2007.12.01 Buchberger 교수 (2)
  5. 2007.11.28 Harold A. Scheraga (8)
  6. 2007.11.28 고등과학원 계산과학부 국제 평가 (4)
  7. 2007.08.22 Ergodic Ramsey Theory (4)
  8. 2007.03.03 KIAS 첫 날 (13)
2011.03.19 01:27

고등과학원 pi-day 행사 Math2011.03.19 01:27

지난 3월 14일에 고등과학원에서 개최된 파이데이 행사에 갔다 왔다.

발표자료는 여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Ma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48/2(9+3)에 대한 논쟁을 보며  (16) 2011.04.11
48/2(9+3)  (9) 2011.04.11
고등과학원 pi-day 행사  (4) 2011.03.19
수학 달력  (16) 2011.03.04
인간의 두뇌는 확률 문제를 풀기에 적합하지 않다  (16) 2011.02.25
2011 수능과 그레고리력  (7) 2010.11.25
TAG KIAS, pi-day, Prezi
Posted by puzzlist
2010.03.13 00:05

pi-day Math2010.03.13 00:05

■ 목적 
- 과학에 재능 있고 관심 있는 초등학생을 초청하여 기초과학연구소 시설 견학 및 연구자들의 특강을 통해 기초과학에 대한 관심도 제고 및 미래 과학자로 성장하는 동기 부여 기회를 제공 
- 원주율 3.14159265358979...을 모티브로 하여 3월 14일 1시 59분을 행사일시로 지정하고 명칭을 파이데이 (π-Day)로 정함으로써 행사의 과학적 의미를 부여. 단 올해는 3월 14일이 일요일인 관계로 부득이하게 3월 13일로 일정을 재조정하게 됨. 
■ 일시 및 장소 : 2010년 3월 13일 (토) 13:00 ~ 16:40, 1호관 국제회의실 
■ 대상 : 서울 홍파초등학교, 홍릉초등학교, 경희초등학교 각 20명 (총 60명) 
■ 강연자 : 고등과학원 연구진 및 외부초청과학자 


올해는 강연 요청을 거절할 수밖에 없었다. 내년 2011년 3월 14일(월요일)에는 가능할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Ma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Walter Rudin 사망  (1) 2010.05.22
수학의 아름다운 힘  (4) 2010.04.27
pi-day  (4) 2010.03.13
케일리-해밀턴 정리  (5) 2010.03.08
케일리-해밀턴 정리는 누가 증명하였을까  (3) 2010.03.07
수들은 언제 태어났을까?  (0) 2010.03.06
Posted by puzzlist
2008.12.08 14:46

Winter School on Algebraic Systems Theory Math2008.12.08 14:46

12월 15일(월)에 집중강연 winter school을 개최합니다.
 
수학적으로 본다면 D-module 상에서의 homological algebra와 관련이 깊고, 이를 control 이론 등에 활용하고자 하는 주제입니다.
 
제목: Winter School on Algebraic Systems Theory
강사: Alban Quadrat (INRIA, France) and Hyungju Park (KIAS)
일시: 2008년 12월 15일(월) 오전 10시 -- 오후 5시
장소: 고등과학원(KIAS) 7323호

*등록비는 없고, 점심과 저녁 식사를 제공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Ma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1995의 비밀  (2) 2008.12.17
Winter School 시간표  (7) 2008.12.09
Winter School on Algebraic Systems Theory  (0) 2008.12.08
예상대로...  (4) 2008.11.22
일본 센다이  (2) 2008.11.12
정조실록  (9) 2008.10.29
Posted by puzzlist
2007.12.01 20:02

Buchberger 교수 Life in campus2007.12.01 20:02

고등과학원 계산과학부 국제 평가 위원으로 왔던 Buchberger 교수가 내일 출국한다. 오늘 오전까지 평가 업무를 마친 Buchberger 교수가 오후에 특별한 일정이 없다고 해서 함께 투어를 하기로 하였다.

계산과학부의 계산수학 분과는 ㅂㅎㅈ 교수와 나까지 세 명의 연구원이 있는데, 하필이면 오늘따라 한 명은 대학 임용 원서 내러가고, 한 명은 갑자기 애 때문에 못 오게 되었다. 그 바람에 ㅂㅎㅈ 선생님과 함께, 영어가 가장 안 되는 내가 Buchberger 교수를 모시고 다니기로.

오늘 아침에는 reject 먹었던 논문 고쳐 쓰는 것 때문에 공저자와 토의를 하기로 해서, 아침에 서울대에 갔다가 점심 먹고 바로 고등과학원 근처의 홀리데이인 호텔로 갔다. 안암역에서 내려 택시를 타고 가니 약속 시간이었던 정각 2시. ㅂㅎㅈ 선생님을 만나 어디로 가시기로 했냐고 여쭈어 보니 용산 국립 중앙 박물관. 그럴 거면 그냥 학교에서 가는 게 나았는데... T_T

Buchberger 교수는 70세가 넘은 분이라 무료 입장. 외국인까지 경로 혜택이 적용되는지는 몰랐다. 시간도 별로 없고 해서 모두 둘러볼 수는 없었고, 한국의 전체적인 역사를 간단히 살펴보는 정도로 몇 군데만 둘러보았다. 그러던 중, 삼국시대를 설명한 안내문을 보던 Buchberger 교수, 갑자기 일본어로 적힌 부분을 보면서 한자를 읽는다. @_@

三이 three, 國이 kingdom, 時가 time, 代가 age 맞냐고 물어보신다. 文化를 보고 culture라고 해서 놀라게 하더니, 히라가나까지 줄줄 읽는다. 옆에서 보고 있던 박물관 직원이 "Excellent!"라고 할 정도였다. 文化를 일본식 발음인 "분카이"로 읽기에, 일본어 할 줄 아냐고 물었더니, 조금 할 줄 안다는 제스처. ㅂㅎㅈ 선생님을 비롯해서, 수학자들 가운데 어학에 소질이 있는 사람이 꽤 있는데, 이 분은 오스트리아 사람이니 독일어는 모국어, 영어도 독일식 억양이 별로 없는 유창한 영어, 연구원 면담 때 보니 러시아 어도 할 줄 알고, 여기에 일본어까지 하니 적어도 4개 국어를 아는 것이다. 세상에나.

중간에 커피 한 잔 하러 카페에 갔는데, 카운터에서 커피 세 잔을 받아 자리로 가 보니, 역시나 수학자들답게 열심히 토론 중. Shirshov-Groebner basis에 대한 것이었는데, Buchberger 교수는 박물관 안내 팸플릿에 볼펜으로 그림을 그려가며 설명하고 있었다. 나는 이쪽에 대해 별로 아는 것도 공부한 것도 없어서 조용히 듣기만 했다.

카페를 나와 기념품을 보겠다고 하시더니, 상감청자운학문병 세트를 샀다. 실물 크기의 1/2 정도되는 축소 모형 두 개가 한 세트. 시간도 좀 되었고 해서 나가려고 하시기에, 그 모형의 실물이 3층에 있다고 했더니 보고 가자고 하신다.

중앙박물관의 전시 물품이 일정 기간마다 바뀌는 걸로 아는데, 하필 3층 청자 전시관에 운학문병은 전시되어 있지 않았다. 그래도 청자들 열심히 보시며 사진도 찍으셨다.

박물관을 나오니 5시. 저녁을 어떻게 하실 건가 했더니, 요즘은 저녁을 안 드신다나. 살이 좀 쪄서 저녁을 안 드시고 있다는데, 아무리 봐도 비만하고는 거리가 멀어도 한참 멀어 보인다.

ㅂㅎㅈ 선생님께서는 대학로에 가서 간단히 먹자고 하시는데 거기까지 갔다가 다시 집으로 돌아가려면 너무 먼 데다 저녁 늦게 친구 만날 약속이 있어서 두 분만 가시라고 하고 돌아왔다.

저 유명한 분을 모시고 박물관 구경을 하다니, 영광이다. 다만 영어가 짧아 많은 얘기를 하지 못한 게 한이라면 한.

신고

'Life in camp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사 귀국  (5) 2007.12.23
새 계산 서버 이름  (19) 2007.12.04
Buchberger 교수  (2) 2007.12.01
Harold A. Scheraga  (8) 2007.11.28
고등과학원 계산과학부 국제 평가  (4) 2007.11.28
선형대수  (7) 2007.11.26
Posted by puzzlist
2007.11.28 20:35

Harold A. Scheraga Life in campus2007.11.28 20: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고등과학원 계산과학부 국제평가에 단백질 접힘 분과 평가위원으로 오신 분은 Cornell 대학의 명예교수인 Harold Scheraga 교수이다.

척 봐도 연세가 꽤 되신 분인데, 오늘 ㅂㅎㅈ 선생님께 들어보니 진짜 엄청나신 분이었다. 이분이 박사학위를 받는 때는 1946년. Cornell 대학에서 1947년부터 강사를 시작했다고 하니, 장장 60년을 한 대학에서 재직한 것이다. 그럼 도대체 연세가 어떻게 되는가 했더니, 1921년 생. 만 86세이시다. @_@ 여든을 훌쩍 넘은 분이지만 청력이 조금 약한 것 빼고는 정정하시고, ㅂㅎㅈ 선생님 말씀으로는 그렇게 날카로울 수가 없단다.

Cornell 대학에 특별한 정년은 없지만, 후학을 위해 10년 전인 1997년에 은퇴하시고 외부 fund를 직접 따와서 연구를 하신다고. 현재 박사 과정 학생 열 명이 있는데, 곧 마지막 학생을 졸업 시킬 것이라고 했다는데, ㅇㅈㅇ 선생님 말씀으로는 10년 전에도 똑같은 말씀을 하셨다나. 이 분이 얼마나 대단한 사람인지는 publication만 봐도 알 만하다. 자그마치 1200편이 넘는다.

신고

'Life in camp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 계산 서버 이름  (19) 2007.12.04
Buchberger 교수  (2) 2007.12.01
Harold A. Scheraga  (8) 2007.11.28
고등과학원 계산과학부 국제 평가  (4) 2007.11.28
선형대수  (7) 2007.11.26
POSTECH math club 강연  (5) 2007.10.11
Posted by puzzlist
어제부터, 공식적으로는 그저께인 11월 26일부터 고등과학원 계산과학부 국제 평가가 시작되었다. 계산과학부에는 단백질, 나노, 양자, 계산수학의 네 분과가 있는데, 각 분야의 해외 전문가가 와서 이런저런 평가를 하는 것이다.

어제 있었던 주 행사는 계산과학부 소속 연구원 면담. 네 명의 평가위원인 Harold Scheraga, Ashutosh Sharma, Hiroshi Imai, Bruno Buchberger와 토론실에 모여 고등과학원의 연구원 채용 과정, 연구 환경, 세미나 현황 등등 여러 질문에 대한 답을 하였다. 물론 영어를 잘 하는 몇 분들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배하라! Buchberger 교수시다!

내가 속해 있는 계산 수학 분과를 담당한 평가 위원은 Bruno Buchberger (사진). Groebner basis를 만들어 컴퓨터에서 symbolic computation이 가능하도록 만든 바로 그 유명한 Buchberger다. 국적은 Austria. 노신사의 풍모에, 유머 감각도 뛰어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주도하였다.

분과별 면담 시간에 수학 연구에 대한 Buchberger 교수의 철학을 들을 수 있었다. 이 분이 Groebner basis를 구하는 알고리듬을 제시한 졸업 논문을 3년 정도에 걸쳐 썼다는데, 당시 대학에 컴퓨터가 한 대뿐이었다고 한다. (1966년 졸업) 그러니 Theorem, Proof, Algorithm, Implementation의 모든 과정을 혼자 해야 했는데, 그런 과정에서 많은 발전을 이룰 수 있었다고. 이 과정을 반복하고 또 반복하는 과정에서 나선(helix)처럼 좀 더 높은 단계로 계속 올라갈 수 있었다는 것이다. 요즘처럼 컴퓨터가 어마어마하게 발전한 상황에서는 약간 안 맞는 것도 있기는 하지만, 어쨌든 저런 과정을 모두 해 보면서 전체적으로 조망하는 것은 필요할 것이다.

하고 싶은 얘기는 많았지만 영어가 짧았던 관계로 주로 듣고 아는 척하는 쪽만.....
신고

'Life in camp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Buchberger 교수  (2) 2007.12.01
Harold A. Scheraga  (8) 2007.11.28
고등과학원 계산과학부 국제 평가  (4) 2007.11.28
선형대수  (7) 2007.11.26
POSTECH math club 강연  (5) 2007.10.11
KIAS workshop  (2) 2007.04.24
Posted by puzzlist
2007.08.22 20:04

Ergodic Ramsey Theory Math2007.08.22 20:04

8월 21일부터 8월 24일까지, KIAS에서 장장 10시간에 걸쳐 ergodic 이론에 대한 집중 강연이 열리고 있다. 연사는 Ohio State University의 Vitaly Bergelson 교수.

최근 ergodic theory를 이용한 흥미로운 결과들이 많이 발표되어서 이 이론에 관심들이 많던 차에 준비된 강연이다. 예를 들어, 2006년 Fields medalist였던 Terrence Tao가 Ben Green과 함께 증명하였던, "소수만으로 임의의 길이의 등차수열을 만들 수 있다"는 정리도 ergodic theory의 극적인 응용 가운데 하나였다.

Bergelson 교수는 ergodic theory의 전문가이면서 정수론 쪽도 잘 아는 분이어서 이번 강연에 딱 맞는 분이었다. 무척 재미있게(?) 생기신 데다 농담도 잘 하시고 강의도 아주 흥미진진해서 아주 재미있게 듣고 있다. 강의 중에 계속 질문을 던지시는데, 첫째, 질문을 잘 못 알아듣겠고, 둘째, 알아듣고도 내가 제대로 들었나 자신이 없고, 셋째, 제대로 알아들어도 무슨 답을 해야 할지 모르겠고, 넷째, 무슨 답을 할지 알아도 영어가 짧아 조용히 듣고만 있다. -_-

어쩌다 보니 내가 local organizer로 이름이 올라있는데, 거의 fake organizer다. 그래도 organizer는 organizer라 오늘 저녁에 Bergelson 교수와 함께 저녁 먹는데 같이 가지 않겠느냐는 고계원 선생님 말씀에 흔쾌히 그러겠다고 했다. 그런데 김동한 선생님 말씀을 들어보니 오늘 저녁 메뉴는 매운 "쭈꾸미"란다. 아는 사람은 알지만 내가 못 먹는 음식이 있으니, 다리 많고 뼈대 없는 집안 애들. 워낙 뼈대 있는 집안 후손이라 그렇다. 물론 모자 착용 여부 불문. 크기 불문이다.

결국 organizer라면서 초청강사와 밥 한끼 같이 못 먹고 끝내게 생겼다.

그나저나 내일 오후 세션에는 내가 한 시간 발표를 해야한다. 영어로. 어쩐다..... -_-;;;;;;;;;

신고

'Ma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Feigenbaum 상수  (14) 2007.08.24
베트남의 IMO 성적  (4) 2007.08.24
Ergodic Ramsey Theory  (4) 2007.08.22
Erdos number  (12) 2007.08.17
Atle Selberg 서거  (0) 2007.08.14
수학자들의 역습  (3) 2007.08.12
Posted by puzzlist
2007.03.03 12:08

KIAS 첫 날 Life in campus2007.03.03 12:08

서울대에 입학한 이후, 중간에 병특 5년을 제외하고는 언제나 학교를 떠나지 않았다. 2005년 여름에 학위를 받은 후, 지금까지 박사후연구원(PostDoctor, 포닥)을 한 곳도 여전히 서울대였으니까. 그러다 이번에 서울대가 아닌 곳으로 소속을 옮기게 되었다. 새로 포닥 자리를 얻은 곳은 고등과학원(KIAS)이다.

서울대 포닥이 2007년 9월까지여서 새 학기가 되면 어디 자리를 알아봐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운 좋게 KIAS 계산과학부에 계신 박*주 선생님께서 지난 1월에 KIAS 포닥을 제시하셨다.

생각해 보면, 서울대 포닥부터 정말 운이 좋았다. 내가 졸업할 무렵은 BK21 사업 막바지여서, BK 포닥을 더 이상 뽑지 않는 바람에 사실 오갈데 없는 상황이어서 속을 많이 끓였다. 하도 갈 데가 없어서 6개월짜리 공대 포닥이라도 갈까 하는 생각을 할 정도였다. 다행히 선배 한 분이 학술진흥재단 해외 포닥으로 나가면서 그 자리에 들어갈 수 있었다. 급여도 비교적 높은 데다 강의도 자유로운 자리여서 거의 동급최강 수준의 포닥이었다.

포닥 자리 때문에 처음에는 한 학기 늦게 졸업할까 하는 생각도 했는데, 나보다 한 학기 뒤에 졸업한 후배들이 포닥 자리 때문에 고생한 걸 보면 정말 운이 좋았다는 생각이 든다. 사람들이 신의 아들이라고 놀리는 것도 이해가 된다. 그렇지만 5년 동안 수학을 떠나 있었던 걸 생각하면...

어제 3월 2일이 공식적인 첫 출근일이어서, 각종 서류 작성에, 이메일 계정 만들고 연구실을 배정 받았다. 내 office mate는 이*규 박사. 지도 교수인 박*주 선생님은 미국 출장 중이셔서 다음 주에나 뵙는다. 이번에 새로 온 포닥인 최*영 박사, 김*원 박사와 함께 KIAS 원장인 김*원 박사님께 인사를 드렸다. 사실 대부분의 일이 오전에 끝날 줄 알고 오후에 다른 약속을 하나 잡았는데, 원장님 일정 때문에 3시에나 가능하다는 말을 듣고 부랴부랴 일정을 취소해야 했다.

원장님은 당신이 학위 논문 쓸 때의 얘기를 하면서, "박사 학위 논문 쓸 무렵, 해 보고 싶은 아이디어가 많았는데, 논문 때문에 해 볼 시간이 없었다. 그래서 학위 받은 직후가 가장 이것저것 많이 해 볼 수 있는 좋은 때였다. KIAS가 바로 그런 기회가 되면 좋겠다. 하고 싶은 것들 마음대로 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는 말씀을 하셨다.

인사를 마치고 차 한 잔 하자며 토론실에 갔더니, 웬 떡이 탁자에 놓여 있다. 최*영 박사는 KIAS에 visiting으로 자주 와서 상황을 잘 아는지라, 전혀 망설임 없이 떡을 집어 먹는다. 알고 보니, 그 시간이면 늘 간식을 준비해 둔단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다른 분야의 사람들하고 어울리는 기회를 만들어 주는 것이다. KIAS 정말 마음에 든다. ^^

한참 간식을 먹으며 이런저런 얘기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방송 카메라가 들어온다. 무슨 일일가 싶어 보니 YTN에서 촬영을 온 것이었다. 고등과학원의 일상을 찍으려는 것 같았다. 신임 포닥들이 서로 인사하며 잡담하는 장면이 고등과학원의 일상일 리는 없으니 우리는 얼른 자리를 떴다. 대신 카메라는 황*묵 선생님과 최*송 박사의 토의 장면을 찍었다. 두 사람 다 카메라 전혀 의식 안 하고 얘기를 나누었다. 어차피 진짜 촬영은 좀더 이따가 진행될 것 같았지만.

그나저나 지금 살고 있는 봉천동에서 KIAS까지 어떻게 다닐지 걱정이다. 이사를 가기도 쉽지 않으니...
신고

'Life in camp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POSTECH math club 강연  (5) 2007.10.11
KIAS workshop  (2) 2007.04.24
KIAS 첫 날  (13) 2007.03.03
17차 대수 캠프  (1) 2007.02.07
KAIST 정수론 학회(2007.2.1)  (11) 2007.02.02
서울대 수학과 창립 60주년 기념 행사  (5) 2006.12.01
Posted by puzzlist